문재인, 김정숙 인도 방문 논란에 "아내가 원한 것 아니었다"

머니투데이 오문영 기자 2024.06.05 16:15
글자크기

[the300]

[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3. photo@newsis.com /사진=류현주[김해=뉴시스] 차용현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오후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5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4.05.23. [email protected] /사진=류현주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방문을 두고 정치권 공방이 가열되는 가운데 문재인 전 대통령이 5일 직접 해명에 나섰다. 문 전 대통령은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이 '셀프 초청'이었다는 국민의힘 주장에 대해 "외교 당국의 거듭된 건의에 따른 것이었다"고 반박했다. '호화 기내식' 논란에 대해서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최근 논란에 대해 국정을 안다면 있을 수 없는 치졸한 시비여서 그러다 말겠거니 했다. 하지만 점입가경으로 논란이 커지는 것을 보며 가만히 있을 수가 없어서 몇 가지 기본적 사실을 밝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셀프 초청 논란에 대해 "아내의 인도 순방은 아내가 원한 것이 아니다"라며 "세상에 어느 아내가 외교나 외국인을 만나는 일에 익숙하지도 않은 터에 멀고 먼 낯선 나라 낯선 지역의 행사에 주빈으로 참석해 군중 앞에서 축사까지 해야 하는 일정을 대통령인 남편 없이 혼자 수행하고 싶겠나"라고 했다.

이어 "인도 측의 요청에도 불구하고 내가 갈 형편이 안 되어 일단 문화체육관강부 장관이 방문단을 이끌고 가는 것으로 결정해뒀지만, 인도 측에서 지속적으로 나의 방문을 희망하니 아내라도 대신 가는 것이 좋겠다는 외교 당국의 거듭된 건의가 있었다"며 "이에 따라 인도 측과 협의한 후 나를 비롯한 여러 사람이 아내를 설득해 등 떠밀 듯이 가게 한 것"이라고 전했다.



호화 기내식 논란에 대해선 "해외순방시 전용기 기내식은 일반 여객기와 마찬가지로 세트로 제공된다. 세트 음식 외에 더 고급의 음식을 주문할 수도, 먹을 수도 없다"며 "순방에 소요된 기내식 총경비가 많아 보인다면 그 연유 역시 소관 부처나 기내식을 제공한 대한항공 측에 물어볼 일이다. 선택의 여지 없이 제공되는 기내식을 먹은 사람에게 총경비가 많아 보이니 '초호화 기내식 먹었지'라며 들이대는 것은 무슨 경우냐"고 전했다.

그러면서 "참고로 해외순방의 전용기 기내식 비용은 일반 항공기의 기내식 비용과 다를 수밖에 없다. 일회적으로 준비하는 것이어서 인건비 등 추가 비용이 발생하고, 기내식 운반과 탑재 등에 소요되는 고정비용이 증가한다"며 "기내식 총경비가 통상보다 많았는지 여부는 현 정부의 순방 비용과 비교하면 알 수 있는 일"이라고 했다.

문 전 대통령은 "아내의 순방을 건의했던 부처와 아내와 함께 갔던 부처가 멀쩡하게 있는데도 이제 와서 아내에게 초호화 기내식이라거나, 버킷리스트 관광이라며 모욕하는 것은 도대체 무슨 경우인가. 부끄럽지 않나"라며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 성의를 다했던 인도 측은 또 어떻게 생각하겠나. 민망하고 한심한 일이다"라고 했다.


국민의힘은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이 '셀프 초청'이었다고 거듭 주장하고 있다. 인도 측에서 김 여사 참석을 요청하지 않았음에도 김 여사가 인도에 방문했고, 이 과정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가 부적절하게 개입했다는 의심을 하고 있다. 또한 당시 기내 식비가 총 6292만원으로 책정된 것을 두고 '호화 기내식' 논란도 불거졌다. 이에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은 '김정숙 특검법(특별검사법)'도 발의했다.

민주당은 '채상병 특검 물타기'이자 '김건희 여사 방탄용'이라고 맞서고 있다. 김 여사는 본인의 인도 방문을 두고 공세를 펴는 여권 관계자들을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