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당근, 안전한 부동산 거래 위한 '클린임대인' 협업 MOU

머니투데이 김태현 기자 2024.06.03 14:1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서울시-당근, 안전한 부동산 거래 위한 '클린임대인' 협업 MOU


당근이 서울시와 함께 안전한 부동산 거래 문화 조성을 위해 협력한다.



지역생활 커뮤니티 당근은 서울시와 안전한 임대차 계약 문화 정착을 위해 '클린임대인 시범사업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서울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오세훈 서울시장, 황도연 당근 대표, 곽산업 KB국민은행 부행장, 민지영 직방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각사는 이번 MOU를 통해 서울시에서 새롭게 추진하는 '클린임대인' 시범 사업 운영을 위해 협업한다. 건전한 임대차 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시범사업 추진과 활성화를 위한 홍보 △시범사업 관련 자료 및 정보 교류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 관계를 이어나가기로 했다.



클린임대인 시범사업은 서울시에 등록된 클린임대인이 보유한 임차주택 중 권리관계가 깨끗해 '클린주택'으로 인증받은 매물을 임차인이 구경하거나 임대차 계약 시, 임차인에게 클린주택의 권리 관계 및 자신의 국세 및 지방세 납부 현황, KCB신용점수를 확인시켜주는 내용으로 구성됐다.

이번 MOU를 통해 당근은 서울시로부터 클린주택 리스트를 제공받게 된다.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당근은 부동산 게시판에 올라온 매물 중 클린주택 인증을 받은 매물에 별도 클린마크 표기를 해 주어 이용자들이 클린주택 인증 정보를 직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동산 계약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할 주요 정보를 놓치지 않도록 해 더욱 믿을 수 있고 안전한 거래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해당 서비스는 서울시와 제반 사항 등을 논의해 도입 시기를 결정한다.


한편, 당근은 서비스 초기부터 부동산 거래 수요가 나타나면서 2021년부터 부동산 서비스를 제공해오고 있다. 같은 지역 주민 간 거래로 보다 신뢰할 수 있는 매물을 구할 수 있고, 중개 수수료 부담도 줄일 수 있어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당근은 안전한 부동산 거래를 돕기 위해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제공 중이다. 부동산 매물을 올린 이용자가 등기부상 소유주와 일치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집주인 인증 기능'을 비롯해 거래 시 반드시 확인해야 할 요소들을 정리한 '방문 체크리스트', 집 알아보는 방법부터 관련 서류 확인법까지 유의 사항들이 담긴 '직거래 가이드'를 제공하고 있다.

전문 공인중개사의 도움이 필요한 이용자를 위한 편의 기능도 제공한다. 게시글 하단의 '우리동네 공인중개사 찾아보기' 배너를 제공, 해당 지역의 공인중개사 비즈프로필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안내해 부동산 거래 경험이 부족하거나 계약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용자들의 편의를 높이고 있다.

황도연 당근 대표는 "이번 MOU를 통해 더욱 투명하고 건강한 부동산 거래 시장이 조성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부동산 직거래 안전성과 이용 편의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외부 기관들과 협력하며 건강한 임대차 문화 조성을 위한 제도적·기술적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