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에이루트, 우진기전 매각 마무리

머니투데이 양귀남 기자 2024.06.03 09:08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에이루트 (1,684원 0.00%)는 3일 관계사 우진홀딩스가 우진기전 주식 양수도 계약에 따른 매각대금 전액이 납입 완료됐다고 밝혔다. 우진기전의 매각대금은 2350억원이고, 기수령한 배당 수익 등을 포함하면 총 2620억원 딜이 마무리됐다.



우진홀딩스는 지난달 10일 국내 사모펀드(PEF) 운용사 큐리어스파트너스(큐리어스)와 우진기전 지분 100%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바 있다. 에이루트는 '반도체 장비'와 '리사이클링'을 중심으로 한 신사업 육성에 집중할 방침이다.

최근 생성형 인공지능(AI) 열풍에 힘입어 반도체 칩과 장비 수요가 큰 폭으로 증가 중인 가운데, 에이루트는 관련 분야의 강소 기업을 인수해 반도체 장비사업에 진출했다. 에이루트가 인수한 '앤에스알시(NSRC)'는 반도체 주요 장비인 노광장비 리퍼비시 전문 회사다.



노광장비는 반도체 회로를 빛으로 새기는 초정밀 장비다. 8대 반도체 공정 중 포토공정에 사용되며 반도체 제조의 핵심이라 평가받고 있다. 에이루트는 NSRC를 통해 안정적인 실적 성장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에이루트는 자회사 에이루트에코를 통해 친환경 리사이클링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에이루트에코는 충남 서산시 대산 석유화학단지 인근에 대규모 자원순환플랜트 구축을 진행 중이다.

올해 하반기 준공을 목표로 하는 서산 자원순환플랜트는 연간 최대 7만5000톤 규모의 처리 능력을 보유한 대규모 자원순환시설이다. 에이루트 측은 해당 시설이 완공 이후 빠르게 매출을 발생시킬 수 있기 때문에 실적 기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에이루트 관계자는 "우진기전 매각 완료로 신사업에 집중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투자를 통해 신사업을 중심으로 빠른 성과를 만들어 내고 안정적인 실적 구조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