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주4일 근무제 찬성"…'반대' 이유 보니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2024.05.27 08:51
글자크기
직장인 10명 중 9명 "주4일 근무제 찬성"…'반대' 이유 보니


최근 주4일 근무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가운데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주4일 근무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리어 플랫폼 사람인 (18,580원 ▲200 +1.09%)이 27일 직장인 3576명을 대상으로 '주4일 근무제에 대한 생각'을 설문한 결과 86.7%가 '긍정적'이라고 밝혔다. 직급별로 보면 대리급(91.2%), 과장급(88.7%), 사원급(88%), 부장급(82%)은 긍정적이라고 답한 비율이 80% 이상이었다. 반면 임원급은 65.3%로 다른 직급에 비해 낮았다.

주4일제가 긍정적인 이유는 '휴식권이 보장되고 일과 삶 균형(워라밸)이 정착될 수 있어서'(80.3%, 복수응답)가 1위였다. 다음으로 '재충전으로 업무 효율이 높아질 것 같아서'(64.8%),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될 것 같아서'(44.6%), '휴일이 늘어 내수 진작과 경제 성장이 기대돼서'(33%), '자녀 돌봄 등이 용이해져서'(28.5%),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될 것 같아서'(18.7%) 등의 답변이 나왔다.



주4일제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는 직장인들 중 60.6%는 임금이 줄어도 주4일 근무제를 할 것이라고 답했다. 감내할 수 있는 임금 감소폭은 평균 7.7%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5~10%(41.4%), 1~5%(33.8%), 10~15%(15.9%), 15~20%(6.2%) 순이었다.

반면 주4일제가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들(476명)은 그 이유로 '임금이 삭감될 것 같아서'(52.5%,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무량은 줄지 않고 업무 강도만 높아질 것 같아서'(48.1%), '기업 경쟁력이 악화되고 성장이 둔화될 것 같아서'(36.1%), '시행 못하는 일부 업직종의 박탈감이 커서'(28.8%), '업무 감각과 생산성이 떨어질 것 같아서'(22.7%), '지출이 늘 것 같아서'(17.6%) 등을 들었다.



가장 현실적인 주4일제 도입 방안으로 '매달 월요일 2번 휴무 지정'(38.8%), '매 월 마지막주 금요일 무조건 휴무'(32%), '매주 월요일 오후 1시 이후 출근'(9.4%), '월말 전 80시간 이상 근무 시 마지막주 금요일 휴무'(6.2%) 등을 손꼽았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