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자회사 실적 개선세…목표가 상향-유안타증권

머니투데이 천현정 기자 2024.05.27 08:32
글자크기
서울 중구 명동 올리브영 플래그십 매장에서 시민들, 관광객이 뷰티용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시스서울 중구 명동 올리브영 플래그십 매장에서 시민들, 관광객이 뷰티용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뉴시스


유안타증권은 CJ (125,500원 ▲2,900 +2.37%)가 자회사의 실적 호조로 수익성 개선이 이어지고 있다고 27일 분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기존 13만원에서 16만4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이승웅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CJ의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7% 증가한 10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74.9% 증가한 5762억원으로 대폭 개선됐다"며 "CJ CGV (5,580원 ▼10 -0.18%)CJ ENM (83,200원 ▼1,600 -1.89%)이 흑자 전환하고 제일제당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48.7% 증가하는 등 전 사업 부문의 매출 호조가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지난달 30일 글랜우드PE가 보유하고 있던 올리브영 지분 22.6% 중 11.3%를 자사주로 매입했다"며 "전체 인수금액이 7800억원 수준임을 감안하면 올리브영 기업가치는 3조5000억원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인수로 CJ가 올리브영으로부터 수취하는 배당금이 약 10%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주주환원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