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수장 전격 교체…분위기 쇄신 전환점"-KB증권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5.22 07:57
글자크기
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사진=삼성전자전영현 삼성전자 DS부문장(부회장) /사진=삼성전자


KB증권은 삼성전자 (86,700원 ▲2,300 +2.73%)의 반도체(DS) 신임 부문장에 전영현 부회장이 임명됐다며, 이는 메모리 반도체 점유율 하락과 파운드리 사업 부진 타계를 위한 분위기 쇄신 차원의 인사로 판단된다고 22일 설명했다.

김동원 KB증권 리서치센터장은 "DS 부문 신임 부문장은 우선 고대역폭메모리(HBM) 신제품 개발, 수율 향상에 주력하는 동시에 파운드리 실적 개선에 초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신임 부문장은 신기술의 선제적 개발과 기술 경쟁력을 최우선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이번 DS 부문장 교체의 원포인트 인사는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 분위기 쇄신의 전환점을 마련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전영현 부문장은 LG반도체 책임연구원으로 메모리 시장에 입문한 뒤, 2000년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로 입사해 메모리 전략마케팅 팀장 및 부사장을 지냈다. 이후 DS 부문 메모리 사업부장 및 사장, 삼성SDI 사장 및 대표이사를 거쳤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