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KLS-3021'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中 특허 등록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4.05.20 10:00
글자크기

치료효과 높인 유전자 조합 종양살상 백시니아 바이러스 특허
면역세포 침투력 제고, 면역회피 기전 차단 통해 암 제어

/사진=코오롱생명과학/사진=코오롱생명과학


코오롱생명과학 (22,000원 ▼300 -1.35%)은 연구개발 중인 항암 유전자 치료제 'KLS-3021'과 관련한 '재조합 백시니아 바이러스 및 이를 포함하는 약학 조성물'에 대한 특허가 최근 중국에서 등록 결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코오롱생명과학은 유전자 재조합으로 암세포 선택성을 높인 백시니아 바이러스 기반 종양살상 바이러스에 치료 효과 증대 목적으로 유전자 PH-20와 sPD1-Fc를 추가한 백시니아 바이러스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바이러스에 의한 직접 살상 능력과 면역세포에 의한 암 제어 능력을 극대화함으로써 항암 효과를 끌어올린다.



PH-20 유전자는 치료물질 전달에 물리적 장벽으로 작용하는 세포 외 기질의 주요 성분인 히알루론산을 분해하는 효소다. 치료물질인 종양살상 바이러스의 확산과 면역세포의 침투를 돕는다.

sPD1-Fc 유전자는 암세포의 면역 회피 기전 중 하나인 면역 관문 인자(PD-L1/2)을 차단함으로써 암세포를 제거하는 면역세포의 활성을 유지시킨다. 또 T세포, NK세포 등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세포를 활성화시키는 치료 유전자 IL-12를 추가 조합하는 기술도 특허에 포함됐다.



중국은 한국, 일본, 캐나다, 싱가포르 등에 이어 7번째로 해당 특허가 허여됐다.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가 발간한 '2022년 항암 시장 종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은 전 세계 항암제 시장의 7%를 차지하며 시장 규모 또한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김선진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이사는 "KLS-3021은 고형암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 중인 차세대 종양 살상 바이러스 치료제"라며 "현재 플랫폼 개선을 위한 다양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임상시험 진입을 위한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