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닭 열풍'에 영업이익 3.3배 껑충…삼양식품 '상한가'

머니투데이 천현정 기자 2024.05.17 09:25
글자크기

[특징주]

(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13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관광객이 불닭볶음면을 고르고 있다.   지난 10일 삼양식품이 '불닭볶음면' 인기에 힘 입어 라면업계 시총 1위를 차지했다. 2024.5.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 13일 서울 시내 대형마트에서 관광객이 불닭볶음면을 고르고 있다. 지난 10일 삼양식품이 '불닭볶음면' 인기에 힘 입어 라면업계 시총 1위를 차지했다. 2024.5.1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안은나 기자


불닭볶음면 열풍에 연일 상승 랠리를 펼치던 삼양식품 (670,000원 ▼30,000 -4.29%) 주가가 개장 즉시 상한가에 도달했다.

17일 오전 9시8분 기준 코스피 시장에서 삼양식품은 전일 대비 10만3000원(29.99%) 오른 44만6500원에 거래되며 상한가를 찍었다.



삼양식품이 1분기 호실적을 발표하자 향후 성장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삼양식품은 16일 공시를 통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 증가한 3857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235% 증가한 80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해외 매출 호조가 어닝 서프라이즈 실적에 기여했다. 강은지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역대급 실적을 기록한 가장 큰 이유는 해외 중심 경영 전략"이라며 "불닭볶음면 잔여 생산능력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ASP(평균 판매 단가)와 마진이 높은 수출 물량을 중점적으로 생산한 점이 실적 성장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삼양식품의 추가 성장 여력도 충분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강 연구원은 "품귀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미국은 아직 메인스트림 입점이 완료되지 않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밀양 2공장 완공 시 추가적인 성장 여력 또한 충분할 것"이라며 "최근 음식료 업종에서 보기 드문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다는 점 또한 투자 매력도를 높이는 요소"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