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발 훈풍…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주 강세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5.16 09:47
글자크기

[특징주]

(컴퓨터 머더보드를 배경으로 한 스마트폰에 엔비디아 로고가 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컴퓨터 머더보드를 배경으로 한 스마트폰에 엔비디아 로고가 떠 있다.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반도체주가 강세를 나타낸다.

16일 오전 9시 40분 코스피 시장에서 삼성전자 (80,000원 ▼1,600 -1.96%)는 전날보다 1000원(1.28%) 오른 7만9300원을 기록 중이다. 장초반 8만300원까지 올라 8만원을 회복하기도 했다. SK하이닉스 (234,000원 ▼3,500 -1.47%)도 전날보다 7000원(3.78%) 뛴 19만2300원을 나타낸다.

이 시각 현재 중소형 반도체주인 한미반도체 (180,300원 ▲1,000 +0.56%)(3.67%), 제주반도체 (20,750원 ▼550 -2.58%)(3.49%), 이오테크닉스 (175,600원 ▼4,100 -2.28%)(2.73%) 등도 나란히 강세다.



간밤 뉴욕증시에서 엔비디아가 3.58% 상승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소비자 물가지수(CPI)가 기대치에 부합하면서 엔비디아의 실적 기대감이 커졌다. 증권가에서는 엔비디아의 고대역폭메모리(HBM) 수요 증가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

김동원 KB증권 리서치센터장은 "SK하이닉스의 경우 HBM 개발 속도와 대응 능력 측면에서 시장 지배력 유지가 가능할 것"이라며 "삼성전자는 신규 공급 가능성이 커질 것으로 예상돼 두 기업이 동시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