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 확대 예상되는 밀리의 서재…공모가 회복 기대-DS투자증권

머니투데이 천현정 기자 2024.05.14 07:56
글자크기
밀리의서재 로고밀리의서재 로고


DS투자증권은 밀리의서재 (17,050원 ▼60 -0.35%)가 1분기에 탄탄한 실적을 보여줬으며 앞으로도 실적 확대가 예상돼 공모가 회복을 기대한다고 14일 분석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제시하지 않았다.

안주원 DS투자증권 연구원은 "밀리의서재의 오는 1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30.9% 증가한 168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104% 증가한 29억원을 달성했다"며 "실 구독자 수가 지난해 말 대비 약 8만명 늘어난 86만명으로 이에 따라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안 연구원은 "밀리의서재는 침투율이 낮은 시장에서 경쟁사 대비 많은 콘텐츠를 보유해 가입자 성장을 이끌어 내고 있다"며 "창작 플랫폼 밀리로드가 회원들의 창작 기회를 부여하고 회사는 종이책 판매 수익 추가 창출이 가능해지는 등 추가 성장 여력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밀리의 서재 공모가는 2만3000원이며 현재 주가는 이를 밑돌고 있다"며 "장르물 진출이 연기되면서 우려됐던 마케팅비 부담 완화로 실적은 우상향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1분기에 탄탄한 실적을 보여줬으며 계절성 없이 가입자 성장에 기반한 실적 확대가 예상돼 공모가 회복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