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의서재, 1분기 영업익 29억원...전년비 42%↑

머니투데이 김승한 기자 2024.05.13 16:39
글자크기
/사진=밀리의서재/사진=밀리의서재


밀리의서재 (17,050원 ▼60 -0.35%)가 전자책 구독 서비스뿐만 아니라 B2B(기업 간 거래)·B2BC(기업과 제휴기업의 고객 간 거래)·종이책 판매 등 다양한 사업을 중심으로 외형을 확장하며 1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밀리의서재는 13일 올해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168억원, 영업이익 2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1%, 42% 증가했다. 매출은 역대 최대다.



회사는 1분기 매출 증가의 배경으로 △안정적인 전자책 정기 구독 매출 △B2B·B2BC 사업 확대로 수입원 다각화 △오리지널 IP(지식재산)를 활용한 종이책 판매 등을 꼽았다.

특히 지난해부터 본격화된 B2B 서비스와 KT (37,000원 ▲500 +1.37%), LG유플러스 (9,830원 ▲20 +0.20%) 등 통신사와의 요금제 번들링 상품 출시에 따른 B2BC 매출 증가가 실적을 견인했다. 또 '밀리로드'를 통해 출간한 '분실물이 돌아왔습니다' 종이책 판매 수익과 AI(인공지능) 기술 도입으로 인한 콘텐츠 제작비 절감 효과도 한몫했다.



매년 감소하는 독서 인구 여파에도 밀리의서재는 다양한 독서 콘텐츠 개발, 지속적인 앱 개편, 사업 분야 확대로 1분기 누적 구독자 수 750만명을 돌파했다. 전년 대비 36% 증가한 수준이다.

박현진 밀리의서재 대표는 "올해 1분기에는 외형 확대와 수익성 제고를 동시에 달성하며 상장 후에도 성장세가 꺾이지 않았음을 증명했다"며 "사업 영영 확장을 통한 질적 성장과 AI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에 집중해 지속적인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