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만 넣어도 수익 준다"…5000억 들고 우르르 몰려간 이곳은?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5.02 08:57
글자크기
"하루만 넣어도 수익 준다"…5000억 들고 우르르 몰려간 이곳은?


삼성자산운용은 KODEX CD금리 ETF(상장지수펀드) 2종의 올해 개인 누적 순매수가 5000억원을 넘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6월 상장된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1,039,810원 ▲230 +0.02%) ETF는 올해 4개월만에 올해에만 4895원의 개인 순매수가 유입되며 전체 ETF 1위를 기록, 총 개인 누적 순매수 규모도 10개월여만에 7733억원에 달해 전체 ETF 중 7위에 올랐다. 이 ETF의 전체 순자산 규모는 8조5000억원으로 전체 ETF 중 1위다.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1,006,960원 ▲290 +0.03%) ETF도 지난달 23일 상장된 이후 개인 순매수가 이어지며 6영업일만에 144억원에 달했다.



KODEX CD금리 ETF는 전통 파킹형 상품 대비 높은 수익과 낮은 거래 비용, 거래 편리성 등에 장점이 있다. 각각 CD91일물과 CD1년물의 하루치 금리 수준을 일할 계산해서 매일 복리로 반영하기 때문에 기간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금리의 하루치 금리 수준을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는 여기에 더해 다르게 코스피200지수가 하루 1% 이상 상승 시 평일의 경우 0.5%의 하루치 수익을, 휴일 전날의 경우 해당 휴일 일수까지 포함한 수익을 추가로 지급한다.



여기에 투자자가 하루 중에 언제든지 이 상품을 사거나 팔려고 할 때 별도의 가격 고민없이 5원 정도의 실질 거래비용만으로 이 상품을 거래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다. KODEX CD금리 ETF는 1주당 가격이 100만원 수준으로 가장 높으면서도 다른 ETF들과 동일한 호가 단위 5원에 맞춰 유동성공급자(LP)가 촘촘히 호가를 제시함으로써 실제 매매 가격에 따른 투자자의 수익률 영향을 최소화했다.

임태혁 삼성자산운용 ETF운용본부장은 "파킹형ETF의 장점과 활용법을 잘 알고 있는 만큼 다양한 투자 수요에 맞게 일반 주식투자자는 물론 연금계좌 보유자까지 스마트 투자자들의 자금 유입이 꾸준히 확대될 것"이라며 "최근 선보인 KODEX 1년은행양도성예금증서+액티브(합성) ETF 처럼 투자자분들께 더 많은 수익을 제공할 수 있는 새로운 상품 구조를 계속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상품들은 일반 계좌와 연금저축계좌 뿐만 아니라 DC/IRP 퇴직연금계좌에서도 100% 투자가 가능하다. 만 55세 이후 연금 인출을 계획하고 있는 스마트 연금생활자들에게 필수 상품이 될 것으로 삼성자산운용은 기대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