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운용, AI 반도체 소부장 순자산 4000억 돌파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4.05.02 09:10
글자크기
신한운용, AI 반도체 소부장 순자산 4000억 돌파


신한자산운용은 SOL AI반도체소부장 (15,730원 ▼110 -0.69%) 상장지수펀드(ETF)의 순자산이 4000억원을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상장된 인공지능(AI) 반도체 관련 ETF 중 최초다.

김정현 신한자산운용 ETF 사업본부장은 "SOL AI반도체소부장으 반도체 세분화 전략에 따라 기존 반도체와 ETF와 차별화된 포트폴리오를 통해 상장 이후 현재까지 개인투자자와 은행 고객의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다"며 "반도체 섹터의 대세 상승 직전에 시의적절한 상장을 통해 상장 이후 65%가 넘는 수익률을 기록하며 국내 대표 AI 반도체 ETF로 자리 잡았다"고 말했다.



SOL AI반도체소부장은 삼성전자 (86,700원 ▲2,300 +2.73%)SK하이닉스 (230,000원 ▼3,000 -1.29%) 등 종합반도체 생산기업을 제외하고, 국내 대표 AI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에만 집중해 투자할 수 있는 포트폴리오 구성을 갖췄다. 반도체 시장의 기술 트렌드 측면에서 고대역폭메모리(HBM) 관련 기업이 55%, 미세화 공정 관련 기업 비중이 약 40%에 달한다.

포트폴리오 상위 종목에 포진한 한미반도체 (157,900원 ▼2,600 -1.62%), 리노공업 (240,500원 ▼3,500 -1.43%), 이오테크닉스 (210,000원 ▲5,500 +2.69%), HPSP (41,300원 ▼1,050 -2.48%) 등은 최근 1년 사이 국내 대표 AI 반도체 종목으로 주목받으며 급등했다. SOL AI반도체소부장도 최근 3개월, 6개월, 1년 수익률이 각각 19.62%, 41.58%, 63.02%를 기록했다. 1년 수익률은 국내 반도체 ETF 중 1위다.



80억원이던 순자산은 상장 2개월 만에 10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연말에는 2900억원으로 불었고, 올해는 상장 1년 만에 4000억원 규모로 성장했다.

김 본부장은 "반도체 사이클에 대한 분석을 통해 업황 개선에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 상품 출시와 반도체 소부장 기업 중심의 종목 구성이 유효했다"며 "지난해 하반기부터 우량한 국내 반도체 소부장 기업들이 AI 직간접 수혜주로 부각된 것이 ETF 성과에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