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관광개발 '제주 드림타워', 슈퍼위크 최대 객실 판매 전망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4.29 11:15
글자크기
제주 드림타워제주 드림타워


일본·중국 등 글로벌 연휴가 겹치면서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의 객실 판매가 개장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29일 롯데관광개발 (9,660원 0.00%)은 일본의 골든위크, 중국의 노동절, 우리나라의 어린이날 연휴가 이어지는 지난 27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9일간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 객실이 총 1만1890실이 이미 판매되거나 예약이 끝났다고 밝혔다.

특히 한중일 연휴가 모두 겹치는 다음달 1일부터 5일까지 '슈퍼위크' 기간에는 하루 최대 1500실이 넘는 예약을 기록하는 등 하루 평균 1452객실 예약이 이뤄져 연휴 기준 최다 예약 판매 실적을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롯데관광개발은 "중국 노동절 기간 제주로 향하는 베이징, 상하이, 홍콩 출발 항공편이 모두 매진돼 연휴 특수 기대감을 한껏 높이고 있다"면서 "이 기간 호텔 객실 뿐 아니라 식음(F&B), 카지노, 한 컬렉션 등 제주 드림타워 전 부문에서 높은 매출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제주 관광업계는 연휴를 기점으로 중국인 단체관광이 본격 재개를 예고하고 있어 제2의 유커붐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여행업계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과 상하이, 시안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오는 7월 말까지 제주~중국 직항노선이 주 133회로 대폭 확대된다.



특히 중국 상하이 노선은 일주일에 항공편이 58회 운항되며 늘어난 중국 관광객의 제주 관광 수요를 증명하고 있다.

또 베이징(주 24회), 항저우(주 12회), 난징(주 11회), 닝보(주 7회), 홍콩(주 6회), 선전(주 3회), 마카오(이하 주 2회), 선양, 다롄, 정저우, 푸저우, 난창, 시안, 하얼빈 등 노선 운항도 이뤄진다. 중국 창춘, 칭다오, 톈진 등을 잇는 직항 전세기도 6월 운항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이외에도 한류 열풍을 타고 일본 오사카(주 7회), 대만 타이베이(주 19회), 싱가포르(주 5회) 노선이 운항되며 각국 관광객이 제주를 찾고 있다. 3년 4개월이나 닫혀 있던 도쿄(주 3회) 직항노선도 7월 재개를 앞두고 있다.


이에 더해 다음달 국제 대형 크루즈선이 36항차(제주항 14, 서귀포항 22) 기항하는 등 5월 이후 제주항 111항차, 서귀포항 121항차 등 총 232항차 기항을 계획하고 있어 본격적인 중국 단체 관광객 방문이 예상되고 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중국 단체 관광객 증가가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올해 입도 외국인 수가 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조만간 제주 관광의 최대 성수기였던 2016년에 이어 제2의 유커붐이 찾아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