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노, 일본 파트너십 확대…"100개 의료기관 도입" 청신호

머니투데이 박정렬 기자 2024.04.29 09:01
글자크기

일본 파트너 M3 AI, 캐논 메디칼시스템즈 MOU
일본 전체 PACS 활용 병원 30% 접점 확보

뷰노메드 흉부CT AI 구동 화면./사진=뷰노뷰노메드 흉부CT AI 구동 화면./사진=뷰노


의료 인공지능(AI) 기업 뷰노 (25,200원 ▲50 +0.20%)의 일본 파트너인 'M3 AI'가 캐논 메디칼시스템즈와 의료 AI 사업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현지 공동 영업에 나선다. 이에 따라 뷰노는 일본 최고 수준의 영업망을 확보하고, AI 기반 흉부 CT 판독 보조 솔루션 뷰노메드 흉부 CT AI™의 사업 성과를 늘릴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29일 의료기기 업계에 따르면 M3 AI는 뷰노메드 흉부 CT AI의 일본 시장 내 판권을 보유하고 있는 의료 AI 영업·마케팅 전문 기업이다. 일본 최대 의료 정보 플랫폼 기업이자 소니(SONY)의 관계사인 M3와, 일본의 대형 PACS(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 업체인 PSP가 설립한 합작법인이다.



이번 일본 캐논 메디칼시스템즈와의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M3 AI는 일본 전체 PACS 활용 병원 중 30%가 넘는 병원과 접점을 확보하게 됐다. 양사는 일본 내 의료 AI 영업망을 공유하고 뷰노메드 흉부 CT AI 등 CT와 MRI 기반 AI 의료기기 공동 판매에 나설 예정이다.

뷰노는 M3 AI와 긴밀한 협업으로 지난해부터 본격적인 성과를 보이는 일본 시장에서 매출 상승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파트너사의 영업망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일본 내 보험급여 적용에 따른 프로모션을 강화할 방침이다. 뷰노메드 흉부 CT AI는 일본에서 보험급여를 청구할 수 있는 대상임을 인정받은 바 있다.



지지난 3월 일본 후생노동성이 발표한 건강보험 수가 제도 개정안에 따라 의료 AI 시장은 점차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일본 보건당국은 의료 AI 활성화를 위해 AI 활용 시 수가 청구를 할 수 있는 의료기관의 범위를 늘렸다. 개정안은 올해 6월부터 적용된다.

이예하 뷰노 대표는 "긴밀한 협업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파트너 M3 AI의 사업 강화와 일본 건강보험 적용 병원 확대로 기존 목표인 100개 이상의 일본 의료기관 판매를 달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며 "뷰노메드 흉부 CT AI는 일본 시장 진출 외에도 향후 미국 식품의약국 FDA 인허가 추진 등 해외 사업 관련 주요 마일스톤이 계획돼 있는 만큼 차질 없이 성과를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