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로 한국어 배웠어요"…'#강코쿳포' 에 열광하는 日 MZ세대

머니투데이 도쿄(일본)=하수민 기자 2024.05.01 08:00
글자크기

[MT리포트]to'K'yo-일본 한 가운데 깃발 꽂은 K-브랜드

편집자주 콘텐츠·패션·음식 등 한국의 라이프 스타일을 그대로 향유하는 형태의 신한류가 등장했다. 한국 드라마에 등장하는 음식을 시켜 먹고 화장품을 바르는 식이다. 문화강국으로 꼽히는 일본, 그중에서도 글로벌 도시 도쿄 한 가운데서 신한류 기세를 이어 나가기 위해 깃발을 꽂은 K-브랜드를 조명한다.

지난 23일 오후 맘스터치 도쿄 시부야점 매장 앞. 약 20여명의 손님이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하수민기자지난 23일 오후 맘스터치 도쿄 시부야점 매장 앞. 약 20여명의 손님이 매장에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하수민기자


"넷플릭스로 한국어를 배웠어요. 맘스터치에서 양념치킨 먹을 거예요."

일본 도쿄 시부야 중심에 자리 잡은 맘스터치 매장 앞. 길게 늘어선 대기 줄에 선 요시하라 마오씨(20)는 이같이 말했다. 도쿄 인근 가나가와현에 사는 마오씨는 친구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보고 맘스터치 매장 오픈 소식을 알았다. 마오씨는 "친구가 너무 맛있다고 해서 직접 도쿄에 찾아와 매장을 방문하게 됐다"며 "양념치킨이 일본 가라아게랑 완전히 다르다고 들었는데 이번에 먹어볼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코로나19(COVID-19) 확산 이후부터 넷플릭스, 유튜브 등으로 한국 콘텐츠를 접한 일본 MZ(밀레니얼+Z)세대 사이에서 음식, 패션, 뷰티 등 한국 문화에 대한 친밀도가 높아지고 있다. 이 같은 흐름을 감지, 일본에 직접 진출을 시도하는 한국 프랜차이즈들이 하나둘 등장하고 있다. 도쿄 시부야에 1호점 낸 맘스터치가 그중 하나다.



지난 16일 시부야에 매장을 오픈한 맘스터치는 현지 MZ세대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어내는 데 성공했다. 매장 오픈 1주일이 지난 23일 오후에 방문한 맘스터치 시부야 점 매장 앞에는 약 20명이 넘는 이들이 당일 현장 입장을 위해 줄을 서 있었다. 대기하는 손님들을 안내하기 위해 매장 내부 테이블 상황을 실시간 영상으로 보는 직원도 눈에 띄었다.

지난 23일 오후 맘스터치 도쿄 시부야점 매장 앞. 한 직원이 대기하는 손님들을 안내하기 위해  매장 내부 테이블 상황을 실시간 영상으로 보고있다. /지난 23일 오후 맘스터치 도쿄 시부야점 매장 앞. 한 직원이 대기하는 손님들을 안내하기 위해 매장 내부 테이블 상황을 실시간 영상으로 보고있다. /
맘스터치는 브랜드 광고 음악도 현지 Z세대 소비자들 사이의 입소문을 겨냥해 '진짜진짜 오이시(美味しい)'처럼 '한본어(한국어+일본어) 가사와 중독성 짙은 멜로디를 사용했다. 로고 색인 노란색으로 래핑 된 맘스터치 광고 트럭은 한본어 노래를 크게 틀며 시부야 일대를 돌아다녀 현지인뿐만 아니라 도쿄를 방문한 서양 관광객의 이목을 끌기도 했다.



일본 MZ세대의 마음을 빼앗은 한국 브랜드는 맘스터치뿐만이 아니다. '한국 스타일'이라는 뜻의 '韓?っぽ' 인스타그램 태그는 35만회 누적됐다. 해당 태그를 누르면 한국 스타일의 카페, 음식점 사진과 영상이 뜨는 식이다. 실제로 유튜브에서 인기를 끌었던 불닭볶음면부터 참이슬, 처음처럼 같은 한국 소주는 일본 대형 프랜차이즈 매장 메가 돈키호테와 편의점 등에서 쉽게 만날 수 있다.

시부야 인근 편의점에서 근무하는 카추세 유카(21)씨는 "NCT 재현을 좋아해서 한국 예능을 보기 시작했는데 주위 친구들도 그런 경우가 많아서 한국 문화에 대해 친숙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편의점 매장에서 한국 소주를 찾는 사람이 종종 있는데 이 사람들도 비슷한 경우라고 느끼고 있다. 한국에 여행 갈 수 있다면 꼭 삼겹살에 '소맥(소주+맥주)'을 먹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도쿄 시부야 대형 할인 잡화점 메가돈키호테 내에서 한국 주류를 판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하수민기자 도쿄 시부야 대형 할인 잡화점 메가돈키호테 내에서 한국 주류를 판매하고 있는 모습. /사진=하수민기자
일본 소비자 공략에 한국 프랜차이즈는 더 있다. 할리스는 일본 오사카 1호점을 1일 오픈한다. 할리스의 첫 해외 진출 매장은 오사카 난바 마루이 백화점이다.'약과 크림라떼' '행운 쑥 라떼' '한라봉유자스무디' 등 한국 전통의 맛을 담은 일본 한정 스페셜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에서 시작한 커피 프랜차이즈 '블루샥'도 지난해 일본 현지 기업 '애록'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맺고 도쿄 시부야에 1호점 매장 오픈을 준비 중이다.

일본은 자국 브랜드를 선호하는 성향이 강하다 보니 해외 브랜드의 진입 장벽이 높다고 알려졌지만 코로나19 이후 불어온 신한류 열풍으로 허들이 낮아지고 있다는 게 업계 측 설명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해외여행 길이 막혔던 코로나 19시기에 오히려 한국의 음악, 드라마, 영화 등이 일본 20·30세대에게 인기를 끌면서 한국 음식 자체도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이런 수요를 발견한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일본 공략에 하나둘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 시부야 인근 편의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참이슬과 순하리 매대 곳곳이 비어있다. /사진=하수민기자도쿄 시부야 인근 편의점에서 판매하고 있는 참이슬과 순하리 매대 곳곳이 비어있다. /사진=하수민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