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디노랩, '핀테크 격전지' 베트남서 '글로벌 데모데이'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4.04.23 06:0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남궁지환 헤드리스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3 디노랩-유니콘팩토리 공동 데모데이'에서 IR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남궁지환 헤드리스 대표가 23일 서울 중구 우리은행 본점에서 열린 '2023 디노랩-유니콘팩토리 공동 데모데이'에서 IR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베트남 핀테크 산업에 주목한 금융위원회와 우리금융지주 (14,140원 ▲20 +0.14%)가 23일(현지시간) 하노이에서 '글로벌 데모데이 인 하노이'를 공동 개최한다.



베트남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에 따른 탈중국화로 중국을 대체하는 생산기지이자 소비시장으로서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특히 1억명의 인구 중 절반이 30대 미만의 젊은 세대로, 이들은 디지털 문화에 익숙해 IT 산업 측면에서의 성장 잠재력도 높다.

베트남의 여러 산업 영역 중에서도 '핀테크'가 주목받고 있다. 기업들이 성장하고 국가의 경제 규모가 커지면 그 혈맥이 되는 금융업도 맞물려 성장할 것으로 판단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베트남에는 국내 대부분의 은행들이 진출했으며 국내외 핀테크 스타트업들의 시장 개척도 활발하다. 일례로 국내 스타트업 '인포플러스'는 기업과 개인에게 필요한 금융 솔루션을 현지 금융사에 API로 제공하며 베트남 금융산업의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고 있다.

금융위와 우리금융이 공동 개최하는 이번 데모데이 무대에는 캐시멜로·에스씨엠솔루션·피에로컴퍼니·티알·에스앤이컴퍼니·위허브 등 국내 6곳과 베트남 스타트업 4곳이 오른다.

데모데이와 맞물려 우리금융은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디노랩(Digital Innovation Lab)'의 베트남 센터 출범식도 함께 진행한다. 일련의 행사에는 국내·현지 핀테크 기업 및 벤처캐피탈(VC)·액셀러레이터(AC) 관계자 12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는 하노이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 직접 참여해 베트남의 핀테크 산업을 비롯한 진출 유망 분야를 분석하고 동남아시아로 K-스타트업의 영토를 확장하기 위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공유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