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환경재단에 3억5000만원 기부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2024.04.19 15:25
글자크기

2019년부터 에코크리에이터 사업 추진...누적 성금 18억원

곽창헌 GS리테일 대외협력부문장 상무(사진 왼쪽),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가 에코크리에이터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곽창헌 GS리테일 대외협력부문장 상무(사진 왼쪽), 이미경 환경재단 대표가 에코크리에이터 기부금 전달식에서 기념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GS리테일


GS리테일 (19,520원 ▲20 +0.10%)이 지구의 날을 앞두고 환경재단에 에코크리에이터 성금 3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이로써 GS리테일이 2019년부터 매년 기탁한 성금 총액은 18억 원에 이른다.

에코크리에이터 사업은 GS리테일과 환경재단이 환경을 소재로 한 영상 콘텐츠 창작에 관심 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지원 및 육성하는 프로젝트다. 2019년을 시작으로 올해로 6년째를 맞았으며 총 306명의 크리에이터를 양성해 환경보호 메시지를 널리 알렸다.



이번 에코크리에이터 6기 모집 기간은 6월 14일까지이며 모집 대상은 청소년, 일반(성인) 2개 부문이다. 청소년 부문은 5인 이내 10팀을 선발하며 각 팀은 환경 메시지가 담긴 10분 이내의 환경단편영상 순수 창작 시놉시스 또는 촬영 계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일반 부문은 15팀을 선발하며 환경을 주제로 한 10분 이내의 단편 영상 시나리오와 숏폼영상 실행 계획안을 제출하면 된다.

선발된 팀엔 환경영상 제작을 위한 지원금 1억2000만원과 환경 교육 및 영상 제작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이 제공한다. 청소년팀에는 환경부가 지정한 '우수환경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할 기회를 부여하고 영화감독과 1대1 멘토링 등도 지원할 계획이다.



곽창헌 GS리테일 대외협력부문장(상무)은 "에코크리에이터 사업은 영상 콘텐츠를 활용해 환경 메시지를 전달하는 디지털 시대 맞춤형 ESG프로젝트"라며 "환경 문제 해결에 대한 중요성이 계속해서 대두되고 있는 만큼 GS리테일은 앞으로도 다양한 관련 활동을 선보이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