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2509억원…작년 대비 44.6% 증가

머니투데이 김효정 기자 2024.04.19 14:41
글자크기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 사옥 전경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 사옥 전경


현대건설 (33,600원 ▼350 -1.03%)이 올해 1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 8조 5453억원, 영업이익 2509억원, 당기순이익 2084억원을 기록했다고 19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1분기 대비 41.7% 증가해 연간 매출 목표 29조7000억원의 28.8%를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44.6% 증가했다.

현대건설은 주택 부문의 견조한 실적과 더불어 샤힌 프로젝트 등 국내 사업이 본격화되고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등 해외 대형현장의 공정이 가속화됨에 따라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증가세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수주는 지난해 1분기 대비 60.3% 증가한 9조 5177억원으로 연간 수주 목표 29조원의 32.8%를 달성한 금액이다. 사우디 자푸라 가스처리시설 2단계 등 메가 프로젝트 수주로 인한 해외 수주액이 5조 4539억원에 달했다. 수주잔고는 91조2515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1.7% 상승했다.

현대건설은 독보적인 기술력과 시공역량, 풍부한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경쟁 우위 분야의 사업권 확보에 집중하고 발주처의 두터운 신뢰에 기반한 비경쟁·고부가가치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현금 및 현금성 자산(단기금융상품 포함)은 3조5159억원이며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79.8%, 부채비율은 129.1%를 기록했다. 신용등급은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으로 재무구조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경쟁 우위 분야에서 초격차 기술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대형원전·SMR 등 핵심 사업과 수소·CCUS·건강주택 등 미래 동력을 강화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해외 사업 및 에너지 밸류체인 확대를 통한 사업영역의 다각화와 핵심기술의 내재화·고도화를 통해 지속 성장하여 건설산업이 직면한 대내외적 위기를 돌파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