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강세 진정세…코스피, 외인·기관 동반매수에 2600선 복구

머니투데이 김지훈 기자 2024.04.18 09:27
글자크기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18일 달러 강세가 소강상태를 보인 가운데 코스피가 장초반 2600선을 복구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동반 매수에 나섰다.

오전 9시7분 코스피는 전날보다 16.57포인트(0.64%) 오른 2600.75를 나타냈다. 코스피가 2600을 웃돈 건 이틀 만이다. 투자자별로 개인이 889억원 순매도 중이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515억원, 394억원 순매수 중이다. 철강금속업종이 4% 넘는 상승 중이다. 전기가스업 증권도 각각 2%, 1% 넘게 오르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권에서 삼성전자 (73,500원 ▼1,700 -2.26%)(-0.13%) SK하이닉스 (195,700원 ▼6,800 -3.36%)(-1.29%)는 하락 중이지만 POSCO홀딩스 (369,500원 ▼4,500 -1.20%)(+3.23%) LG에너지솔루션 (328,000원 ▼14,000 -4.09%)(+1.23%) 삼성바이오로직스 (732,000원 ▲5,000 +0.69%)(+0.39%) 현대차 (257,000원 ▼4,000 -1.53%)(+1.93%) 기아 (117,700원 ▼4,300 -3.52%)(+1.06%) 등은 상승 중이다.



코스닥은 3.96포인트(0.48%) 상승한 836.99으로 집계됐다. 개인이 106억원 순매도 중인 반면 외국인과 기관이 49억원, 62억원 순매수 중이다. 일반전기전자, 금속업종이 3% 넘는 상승세다.

시총 상위 종목 중 에코프로비엠 (185,800원 ▼1,700 -0.91%)(+4.65%) HLB (61,500원 ▼4,600 -6.96%)(+0.21%) 알테오젠 (180,000원 ▼2,100 -1.15%)(+3.23%) 엔켐 (276,500원 ▼14,500 -4.98%)(+3.81%) 등 대부분 종목이 상승 중이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6.8원 내린 1380원에 출발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