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벨]경남제약, 인후염 완화 '리놀에스트로키' 허니·자몽맛 출시

머니투데이 김혜란 기자 2024.04.16 09:07
글자크기
더벨'머니투데이 thebell'에 출고된 기사입니다.

일반의약품(OTC) 전문 제약회사 경남제약 (1,104원 ▼18 -1.60%)이 소염진통제 리놀에스트로키(리놀)의 신제품 허니·자몽맛을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기존 '리놀에스트로키' 레몬맛에 이은 추가 라인업으로 소비자의 맛 선택 폭을 넓혀주기 위한 신제품이다.



경남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기호를 만족시키기 위해 '리놀' 허니·자몽맛 제품을 새롭게 출시했다"며 "이미 출시된 레몬맛은 강한 단맛에 거부감이 있는 분들을 위해 단맛을 줄인 제품이었던 것과 달리 이번 신제품은 단맛을 선호하는 소비자를 위해 상큼한 자몽향과 단맛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경구로 복용하는 제품은 비슷한 맛이 대부분인데 입에서 녹여 먹는 제품인 만큼 친숙하면서도 약국에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새로운 맛을 선보이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리놀에스트로키 허니·자몽맛은 1정(1300mg)에 플루르비프로펜 8.75mg이 포함돼 있어 목 통증과 인후염의 단기 증상을 완화해 준다. 플루르비프로펜은 비스테로이드성(NSAIDs) 계열 소염진통제 중 한 종류로 빠른 효과 발현과 강한 진통 효과가 특징이다. 약효는 복용 후 약 15분 이내에 나타나기 시작해 2~4시간가량 지속된다.

복용 방법은 리놀에스트로키 1정을 입안에서 서서히 녹여서 먹으면 된다. 필요시 3~6시간 간격으로 1일 최대 5개까지 복용이 가능하며 최대 3일간 사용하도록 권장된다.

리놀에스트로키 허니·자몽맛은 트로키 제형으로 정제나 캡슐제 대비 복용이 쉽고, 물 없이 복용할 수 있다. 일반의약품이므로 약국에서만 구입이 가능하다.


경남제약 마케팅 담당자는 "트로키 제형은 구강 내 약물 잔류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고 침으로 녹여서 바로 병변 부위(목)에 직접 국소적 작용을 하므로 통증 완화 효과가 더 빠르고 위장 부담이 적기 때문에 인후통으로 인해 목이 불편하고 아플 때 최적의 효과를 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