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멤버십 회원에 3개월간 '무료배송'…충성 고객 혜택 강화

머니투데이 이정현 기자 2024.04.15 10:14
글자크기
네이버네이버


네이버(NAVER (179,000원 0.00%))가 유료 구독 회원 서비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이 모든 멤버십 이용자에게 3개월간 '도착보장 무료배송' 혜택을 제공하고 신규 이용자를 대상으로 3개월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부터 5월31일까지 '멤버십 3개월 무료'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에 한 번도 가입하지 않은 신규 이용자나 6개월 내 멤버십 가입 이력이 없는 과거 이용자가 혜택 대상이다. 이 기간 신규 가입하는 이용자들은 자동으로 지급되는 3개월 무료 이용권을 통해 3개월 구독료 1만4700원을 절약할 수 있다.



네이버는 모든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이용자에게 3개월간 '네이버도착보장 무료배송' 실험에도 나선다. 15일부터 7월15일까지 세 달 동안 모든 멤버십 이용자에게 배송비 3500원 할인 쿠폰을 매일 지급한다. '네이버 도착보장' 태그가 붙은 상품 1만원 이상 결제 시 사용할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 4년간 멤버십 이용자를 위해 구독료를 월 4900원으로 유지했다. 네이버 쇼핑뿐 아니라 예약, 여행 등을 통해 최대 5% 적립 혜택을 제공해 다시 고객에게 포인트로 돌려주는 선순환 생태계를 단단히 구축했다.



네이버의 이같은 노력으로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매월 정기 결제를 통해 유료 구독을 유지하는 비율인 '유료 구독 유지율'이 95%에 이른다.

네이버는 '멤버십 데이', '멤버십 전용관'처럼 멤버십 이용자만을 위한 전용 혜택과 더불어 가족이나 지인과 혜택을 공유할 수 있는 'With 패밀리' 기능을 제공하는 등 충성 이용자를 위한 세심한 멤버십 설계가 이용자 로열티를 높였다고 분석했다.

네이버플러스 멤버십은 개방형 멤버십 모델을 기반으로 온오프라인을 망라하는 이용자 혜택을 확장해가고 있다. 네이버 여행, 현대카드, CU, 신라인터넷면세점, 티빙 및 스포티비 나우가 대표적이다. 최근에는 GS25와 롯데시네마의 혜택도 추가했다.


정한나 네이버 리더는 "멤버십 리텐션 비율이 95%로 높은 숫자를 기록할 수 있는 이유는 꾸준한 혜택 확장과 구독료 이상의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설계된 포인트 적립 구조 덕분"이라며 "앞으로도 충성 이용자를 대상으로 적립과 혜택 두 가지 모두를 다변화하면서 멤버십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