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美 3대 PBM 중 한 곳과 유플라이마 등재 계약 완료"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4.04.12 09:00
글자크기

지난해 옵텀 공보험 처방집 이어 대형 PBM과 두번째 등재 계약
"남은 대형사 한 곳 비롯해 중소형 PBM들과도 빠르게 계약 추진"

/사진=셀트리온/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179,900원 ▼3,600 -1.96%)은 미국 3대 처방급여관리업체(PBM) 중 한 곳과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 등재 계약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지난해 옵텀(OptumRx)의 공보험 처방집 등재에 이어 3대 대형 PBM과 체결한 두 번째 등재 계약이다. 해당 PBM은 최근 짐펜트라 처방집 등재 계약에 성공한 업체(비공개)다. 셀트리온은 두 곳의 PBM을 통해 미국 보험 시장에서 약 50%에 달하는 유플라이마 커버리지(가입자 수 기준)를 확보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에 크게 세 가지 의미를 부여했다. 우선, 유플라이마 미국 판매의 핵심 전략인 '이중 가격' 정책이 시장에서 구현됐다는 점이다. 경쟁이 치열한 미국 아달리무맙 시장에서 셀트리온이 PBM 계약을 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요소는 수익성이다.

이에 지난해 옵텀과의 계약을 통해 사보험 대비 리베이트 비중이 낮은 공보험 시장에는 높은 도매가격(High-WAC) 제품을 공급하고, 리베이트 수준이 높은 사보험 시장에는 낮은 도매가격(Low-WAC) 제품을 공급하면서 수익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가격 구조를 마련했다.



특히, 이번 계약은 내년부터 적용 예정인 인플레이션감축법(IRA)을 고려한 포석이기도 하다. IRA 적용 이후 연간 환자 부담금 2000달러 이상인 의약품은 초과 부담분의 60%를 보험사에서 지급해야 한다. 이 때문에 리베이트가 적고 가격도 낮은 제품에 대한 시장 선호도가 크게 높아질 전망이다.

이번 계약의 또 다른 의미는 미국 염증성장질환(IBD) 처방의를 대상으로 짐펜트라와 유플라이마를 함께 패키지로 묶어 영업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유플라이마 사보험 시장 등재에 따라 바이오시밀러 대체제로 접근 가능해졌고, 짐펜트라는 유일한 피하주사(SC) 인플릭시맙 신약 지위를 바탕으로 IBD 치료에 대안으로 부상했다. 향후 스텔라라 바이오시밀러(CT-P43)까지 출시되면 셀트리온의 IBD 치료제 포트폴리오는 한층 강화된다.

셀트리온은 이번 계약으로 아달리무맙의 또 다른 주요 적응증인 류마티스 관절염(RA) 질환으로 유플라이마 타깃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교두보를 마련했다. 이를 통해 유플라이마는 휴미라가 미국에서 점유하고 있는 186억1900만달러(약 24조2047억원) 규모의 시장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남은 한 곳의 대형 PBM을 비롯해 중소형 PBM들과도 빠르게 계약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올해 세계 최대 의약품 시장인 미국에서 '퀀텀 점프'를 이뤄내기 위한 모든 준비를 상반기 안에 마칠 계획이며, 이를 위해 서정진 회장과 셀트리온 임직원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미국 전역에서 불철주야 영업 활동에 임하고 있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