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브, 2보 전진을 위한 1보 후퇴…목표주가 '하향'-한투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4.12 07:48
글자크기
그룹 투어스(TWS)의 영재(왼쪽부터)와 지훈, 한진, 도훈, 경민, 신유가 지난 1월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가진 첫 번째 미니 앨범 '스파클링 블루(Sparkling Blue)'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사진=(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그룹 투어스(TWS)의 영재(왼쪽부터)와 지훈, 한진, 도훈, 경민, 신유가 지난 1월22일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에서 가진 첫 번째 미니 앨범 '스파클링 블루(Sparkling Blue)' 발매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뉴스1 제공 /사진=(서울=뉴스1) 권현진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하이브 (200,000원 ▼3,500 -1.72%)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로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5만원에서 31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지난 1분기 하이브의 실적이 예상보다 부진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이후 기대 요소가 많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12일 안도영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하이브의 매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4% 감소한 3930억원, 영업이익은 같은 기간 63% 감소한 197억원으로 영업이익은 시장 기대치(261억원)를 밑돌 것"이라며 "음반 발매와 공연이 적었고 신인 두 팀이 데뷔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부진할 것"이라고 했다.



안 연구원은 "주요 라인업들의 컴백과 대규모 공연이 다수 예정돼 있어 2분기엔 분기 최대 실적을 경신할 것"이라며 "TXT, 세븐틴, 엔하이픈, 뉴진스, 보이넥스트도어의 음반 발매가 예정돼 있고 특히 세븐틴의 이번 음반은 기존 대비 단가가 높아 판매량 감소 영향을 상쇄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연은 세븐틴, TXT, 엔하이픈의 콘서트와 뉴진스, 르세라핌의 팬미팅이 진행될 예정으로 스타디움 및 돔 공연이 많다"며 "지난 2일 출시한 퍼블리싱 게임 '별이 되어라2'는 긍정적인 초기 성과를 기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1분기 부진으로 주가 반등이 어려운 상황이나 2분기 실적 반등과 6월부터 시작되는 BTS 멤버들의 전역, 신인 라인업의 빠른 이익 기여, UMG와의 파트너십, 해외 레이블 실적 개선, 위버스 수익화 등 기대할 요소드이 많다"며 "1분기 실적 부진 우려로 인한 주가 하방 압력이 실적 발표 이후 해소될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