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급등" 마지막 불꽃 태운다…총선 D-1, 널뛰는 정치 테마주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4.04.09 11:49
글자크기

오늘의 포인트

/삽화=임종철 디자이너/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제22대 국회의원선거(총선)를 하루 앞두고 '정치 테마주'가 마지막 불꽃을 태우고 있다. 특정 정치인 테마주로 묶인 종목이 10%대 급등세를 보이는 것이다. 일부 종목은 장 초반부터 급등락을 반복하는 탓에 정치 테마주 투자자들의 폭탄 돌리기가 끝나가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9일 오전 10시6분 기준으로 코스닥 시장에서 동신건설 (22,000원 ▼250 -1.12%)은 전일 대비 2350원(10.09%) 오른 2만5100원을 나타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고향인 안동이 회사 본사라는 이유로 '이재명 테마주'로 묶인 동신건설은 올해 들어 주가가 45%대 올랐다. 이날도 장 초반 13%대까지 올랐다가 상승 폭을 일부 반납했다.



또다른 이재명 테마주로 꼽히는 에이텍 (16,400원 ▼80 -0.49%)은 전일 대비 820원(5.47%) 오른1만5820원을 나타낸다. 이날 주가는 전일 대비 11.8%까지 올랐다가 0.13% 내리는 등 널을 뛰었다. 에이텍은 최대 주주 신승영씨가 이재명 대표가 과거 성남시장으로 재직할 때 만든 민관 협의기구에서 운영위원직을 맡은 것으로 알려지며 테마주로 묶였다.

'한동훈 테마주'로 꼽히는 대상홀딩스우 (26,700원 ▲550 +2.10%)도 전일 대비 1990원(12.60%) 오른 1만7780원을 나타낸다. 이 종목도 장 초반 12.60% 올랐다가 1.39%까지 떨어지는 등 변동성을 키웠다. 또다른 한동훈 테마주인 덕성 (8,140원 ▲70 +0.87%)은 3거래일째 약세다. 덕성은 전일 대비 0.37% 내린 가격에 거래 중이다. 이날 장 초반 1%대 올랐다가 곧바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다른 테마주도 주가가 널을 뛰긴 마찬가지다. '조국 테마주'로 묶이는 대영포장 (1,134원 ▲8 +0.71%)도 전일 대비 49원(3.20%) 오른 1580원을 나타낸다. 대영포장은 이날 10%대 올랐다가 3%대 내리는 등 주가가 오락가락하는 중이다. 조국 테마주로 거론되는 화천기계 (3,210원 0.00%)도 이날 장 초반 2%대 올랐다가 3%대 내리는 등 상승과 하락을 오갔다.

"10% 급등" 마지막 불꽃 태운다…총선 D-1, 널뛰는 정치 테마주
정치 테마주는 선거철마다 등장한다. 기업의 창업자나 임원, 최대 주주가 특정 정치인과 학연이나 지연이 있다는 이유로 테마주로 묶인다. 과거 테마주로 묶인 기업이 특정 정치인의 당선 등에 따라서 경영상의 이익을 얻은 경우는 없었으나 막연한 기대감의 영향이다. 일반적으로 정치인이 화제의 중심이 될 때마다 정치 테마주의 주가도 같이 오른다.

정치인이 직접 나서서 기업과의 연관성을 부인해도 테마주 딱지는 떼어지지 않는다. 과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저와 제 가족은 '화천기계'와 어떠한 관련도 없다"라며 "주식 투자자들은 유념하십시오"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나 이후에도 조 대표가 화제의 중심에 설 때마다 화천기계의 강세는 이어졌다.


이같은 정치 테마주의 주가 강세는 대체로 선거와 함께 끝난다. 2021년 초부터 '윤석열 테마주'로 묶이기도 했던 덕성은 윤석열 대통령의 대선 출마 기대감이 높았던 2021년 6월4일에 3만2850원까지 올랐다. 대선 직후엔 9000원대로 내려앉았다. 지난해 7월 3000원대까지 내려갔던 주가는 초전도체·한동훈 테마주로 묶이면서 8000원대까지 올라왔다.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조정실장은 '21대 총선 관련 정치테마주 현상에 대한 우려' 보고서에서 "기업의 본질가치와 관련 없는 유력 정치인과의 인연을 매개로 해당 기업의 주식이 급등락을 보이는 현상은 주요 정치 이벤트마다 지속적으로 나타난다"라며 "현상 재발과 그로 인한 투자자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투자자의 각별한 주의와 함께 해당 기업의 적극적인 해명 공시 노력이 요구된다"고 했다.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