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젠셀, AML 치료제 임상 1상 코호트3 환자 등록 시작

머니투데이 정기종 기자 2024.04.08 09:15
글자크기

급성골수성백혈병(AML) 치료제 'VT-Tri(1)-A', 코호트2서 중대한 이상 반응 등 미발견
환자당 투여 횟수 4회로 확대…서울성모병원 등 7개 기관서 임상 실시

바이젠셀 (3,950원 ▼25 -0.63%)은 급성골수성백혈병(AML) 치료제 'VT-Tri(1)-A'의 코호트(동질집단)2를 성공적으로 종료하고 임상 1상 최종단계인 코호트3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VT-Tri(1)-A는 바이젠셀의 다중 공통항원을 표적하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 치료제다. 지난 해 9월 코호트2 환자 등록을 시작해 종료했다. 코호트2 역시 코호트1과 같이 투여 대상 환자 전원에게서 치료제와 관련된 중대한 이상 반응이나 용량제한독성(DLT)이 발견되지 않았다. 코호트 3에서는 환자 당 투여 횟수를 4회로 늘리고, 서울성모병원 등 총 7개 기관에서 임상을 실시한다.



항원 특이 살해 T세포 치료제 기반기술 바이티어(ViTier)플랫폼의 VT-Tri(1)-A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단일 WT1 종양항원을 표적(WT1-CTL)으로 하는 연구자주도 임상에서 2년 무재발생존율 71%, 재발율 0%로 안전성과 효능을 확인한 바 있다.

이후 임상 1상에서 암세포의 종양 면역 회피 기능을 극복하기 위해 암세포가 가진 3가지 공통종양항원(WT1, Survivin, TERT)을 동시에 타깃 하도록 개량한 파이프라인 VT-Tri(1)-A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손현정 바이젠셀 개발본부장(상무)은 "코호트2에서 중대한 이상 반응이나 특이 사항 없이 코호트3 환자 등록을 시작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임상1상을 비롯한 향후 과정들도 순차적으로 잘 마무리해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