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국내 첫 '수소화합물 혼소 발전 인프라' 구축한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4.04.08 08:57
글자크기

공사비 총 1400억원 규모 발전 인프라 구축 사업
국내 첫 완전 밀폐형 수소화합물 저장탱크·첨단 환경설비 적용

삼척 수소화합물 혼소 인프라 설비 조감도삼척 수소화합물 혼소 인프라 설비 조감도


삼성물산 (136,300원 ▲1,500 +1.11%)이 국내 첫 수소화합물 혼소(혼합연소) 발전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이하 삼성물산)은 한국남부발전과 강원도 삼척시에 수소화합물 저장과 하역·송출할 수 있는 1400억원 규모의 인프라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청정에너지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저장탱크를 비롯해 혼소 발전 인프라를 구축하는 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혼소 발전은 두 종류 이상의 연료를 혼합해 연소시킴으로써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 방식이다.



이번 프로젝트 발주처는 한국남부발전이다. 강원도 삼척시 삼척종합발전단지 부지에 혼소 발전을 위한 3만톤급 규모 수소화합물을 압축해 저장하는 '저장 탱크' 1기와 하역, 송출 설비 등 청정에너지 인프라를 구축하는 공사다. 삼성물산은 단독으로 설계·구매·시공(EPC)을 일괄 수행한다. 2027년 7월 완공 예정이다.

한국남부발전은 이번 프로젝트가 마무리되면 기존의 석탄화력 발전소에 석탄과 무탄소 연료인 수소화합물을 20% 혼합해 연소하는 혼소 발전을 추진할 예정이다. 연간 110만톤 규모의 온실가스 감축 효과가 생길 것으로 전망된다. 심재원 한국남부발전 기술안전본부 부사장은 "삼척 수소화합물 혼소 발전 인프라는 청정연료로의 전환을 위한 첫 단계"라며 "성공적으로 사업을 완수해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삼성물산은 이번 수소화합물 저장시설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이중벽 구조 완전밀폐형 저장탱크 설계를 적용한다. 또 첨단 감지·차단 시스템을 비롯해 실시간 환경 물질 감시시스템 등 최고 수준의 환경설비를 갖출 예정이다. 삼성물산은 그동안 카타르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여러 에너지저장 시설을 수행해왔다. 에너지 저장시설 전문설계업체인 영국의 웨쏘(Whessoe)와 협력해 세계 최대 저장탱크 설계기술에 대한 국제인증을 확보했다.

이병수 삼성물산 에너지 솔루션 사업부장(부사장)은 "국내 첫 수소화합물 혼소 실증을 통해 확보한 EPC 실적을 바탕으로 향후 국내외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참여할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