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새만금간척지에 수목원 짓는다…조경분야 경쟁력 입증

머니투데이 김효정 기자 2024.04.05 10:23
글자크기
국립새만금수목원 조감도 /사진제공=DL이앤씨국립새만금수목원 조감도 /사진제공=DL이앤씨


DL이앤씨 (33,050원 ▼900 -2.65%)가 국립새만금수목원을 수주해 시공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국내 최초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에 이어 대형 수목원 사업을 잇달아 수주하며 조경 분야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국립새만금수목원은 전북 김제시 새만금지구 해안 간척지에 150ha(150만㎡) 규모로 들어선다. 간척지에 조성하는 국내 최초의 수목원으로 매립된 황무지 땅에 1014종, 총 62만본의 식물을 식재해 자연이 만들어낸 아름다움을 만끽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된다.



테마는 전 세계 해안 및 도서 식물자원을 주제로 한 해안형 수목원이다. 지역 어부들의 삶의 터전인 바다를 표현한 공간 및 시설물 디자인을 적용하고 간척지 토양의 특성을 관찰할 수 있는 공간 등도 마련된다.

주요 시설로는 조개형상을 모티브로 한 온실인 '해안식물돔'부터 7가지 테마를 부여해 입체적 공간으로 구성한 '새만금 이야기숲', 간척지 식생의 특성을 관찰할 수 있도록 연출한 '도서화원', 해안사구 식물 보전 공간인 '해안사구원' 등을 조성될 예정이다.



국립새만금수목원이 국내 최초 해안매립지에 들어서는 만큼 DL이앤씨는 염분차단공법과 토양개량공법 등 염해 및 해풍에 대한 최신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안전하게 시공하고 있다. 준공 예정일은 오는 2027년이다.

앞서 DL이앤씨는 2020년 국내 최초 도심형 수목원인 국립세종수목원을 성공적으로 준공했다. 세종시 도심 속 중앙녹지(65ha)를 시민의 건강과 여가, 문화 활동을 위한 녹색공간으로 꾸민 것이다.

DL이앤씨는 이 수목원에 우리나라의 식물 문화를 한눈에 보여주는 20여곳의 주제별 전시원(궁궐정원·별서정원·전통정원·분재원 등)을 마련했다. 또 이용객이 직접 녹색문화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사계절 온실과 생활정원, 축제마당 등을 조성해 기존 식물원과 차별점을 부각했다. 금강수를 이용해 2.4㎞에 달하는 인공수로인 청류지원을 만드는 등 아름다운 수변공간도 함께 선보였다.


개원 5년 차를 맞은 국립세종수목원은 세종시 내 랜드마크이자, 세종시 방문객들이 찾는 필수 코스로 자리잡았다. 지난해에는 국토교통부와 한국조경학회가 주최하는 '대한민국 조경대상'에서 국무총리상을 수상하는 등 꾸준히 호평을 받고 있다.

DL이앤씨는 다수의 수목원 시공을 통해 얻은 노하우를 살려 자사 주택 브랜드인 '아크로'와 'e편한세상'에 조경특화 설계를 적용하고 있다. 특히 2022년부터는 프리미엄 조경 브랜드인 '드포엠 파크(dePOEM PARK)'를 선보이고 있다.

DL이앤씨 관계자는 "대형 수목원 시공 노하우를 기반으로 국내외에서 추가적인 수주를 이어갈 것"이라며 "주택 사업에서도 차별화한 조경 기술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