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한국 독자 제재에 반발…"'비우호적' 행동, 대응하겠다" 경고

머니투데이 정혜인 기자 2024.04.03 22:55
글자크기
마리야 자하로바(사진)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의 비우호적 조치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한국의 독자 제재를 '불법적인 제재'라고 표현하며 러시아와의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뉴스1마리야 자하로바(사진)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3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한국의 비우호적 조치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한국의 독자 제재를 '불법적인 제재'라고 표현하며 러시아와의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뉴스1


러시아 정부가 한국이 독자적으로 발표한 대(對)러시아 제재를 '비우호적' 조치로 간주하고 적절한 시기에 이에 상응하는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한국의 비우호적 조치에 매우 유감스럽다"며 한국의 독자 제재를 '불법적인 제재'라고 표현하며 러시아와의 관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한국의 국가안보를 해지지 않는 선에서 국제법 규범에 따라 우호적인 북한과 좋은 이웃 관계를 발전시키고 있다"고 했다.

한국 정부는 지난 2일 북한의 핵 및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러시아 기관 두 곳과 러시아 시민 두 명, 선박 2척을 제재 명단에 포함하는 새로운 대러시아 독자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명단에 오른 선박 2척은 다량의 컨테이너를 싣고 러시아와 북한을 오가며 군사물자를 운송한 혐의를 받는다.



북한과 러시아 관계는 지난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 이후 한층 가까워지고 있다. 특히 군사협력이 강화하며 최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공격에 북한의 군사 무기를 사용됐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가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민간인 공격에 사용했다고 주장하나 러시아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러시아는 특히 지난주 북한의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을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의 연례 갱신에 거부권을 행사하기도 했다.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지난 15년간 유엔 안보리 이사국 만장일치로 매번 임기가 연장된 전문가 패널의 활동이 이달 중단된다.

자하로바 대변인은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안을 '전적으로'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유엔의 대북 제재가 의도대로 작동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북 제재 결의안이 "국가 전체의 재정적, 경제적 봉쇄로 이어지고 그에 따른 모든 결과 국민(북한 인민들)에게 간다"며 "미국이 한반도의 '불안정'을 조장하려 한다"고 비난했다.


로이터는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는 북한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전쟁 지원을 위해 군사 무기를 러시아로 보냈다는 미국 등 국제사회의 비난 거센 상황에서 나온 것"이라며 러시아와 북한 간 군사협력이 지금보다 강해질 것이라고 했다.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