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尹 특활비 사유화' 주장 반박…"선거 앞둔 일방적 주장 유감"

머니투데이 조성준 기자 2024.04.03 21:19
글자크기
대검찰청대검찰청


검찰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직 시절 국민 세금인 검찰 특수활동비를 사유화했다는 일부 매체 주장에 대해 선거를 앞둔 시점에 일방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3일 대검찰청은 "검찰총장이 특정 시점에 맞추어 집중적으로 특수활동비를 집행했다는 주장은 선거를 앞둔 시점에 아무런 근거 없이 일방적인 주장을 한 것에 대하여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대검은 "해당 특수활동비는 2020년 12월부터 2021년 2월까지 사이에 집행된 것으로 수사 등 업무상 필요에 따라 특정개인이 아니라 기관인 일선 검찰청에 고르게 배정돼 목적과 용도에 맞게 사용됐다"며 "특히 연말에 집중되는 수사활동의 소요를 고려해 특수활동비 집행이 증가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집행내역은 특정 시기에 이례적으로 이루어진 것이 아니고 동일한 방식으로 집행된 사례가 많으며 지난 정부에서 점검한 결과 문제점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한편, 이날 뉴스타파는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재임 중 쓴 특수활동비 지출증빙 자료(2019년 7월부터 2021년 3월까지) 전체를 확보해 검증한 결과 윤 대통령은 총장 임기 마지막 3개월 동안에만 자신이 관리하던 총장 몫 특수활동비에서 억대의 현금을 꺼내 한날한시에 전국의 검찰청에 나눠주는 전례 없는 특수활동비를 집행했다"고 보도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