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민주당 고양정 김영환, 도의원 시절 '교사 갑질' 의혹…부실검증"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2024.04.03 20:22
글자크기

[the300]"해당 교사, 갑질로 2년간 고통받아…민주당 외치는 교권 보호는 말만 앞선 공염불"

3월31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송포농협에서 열린 '고양정' 선거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민주당 김영환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김용태 후보. (김용태 선거사무실 제공) /사진=뉴스13월31일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송포농협에서 열린 '고양정' 선거구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한 민주당 김영환 후보(왼쪽)와 국민의힘 김용태 후보. (김용태 선거사무실 제공)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김영환 더불어민주당 경기 고양정 후보가 도의원 시절 유치원 교사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며 "부실 검증"이라고 비판했다.



신주호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3일 논평을 통해 "부실 검증으로 '학부모 갑질' 의혹을 외면한 민주당은 교권 보호를 말할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 대변인은 "재선 경기도의원이던 2015년 3월 고양시 한 병설 유치원에 다니던 자녀가 체험수업에서 배제됐다는 이유로 민원을 제기하며 해당 교사가 교육청 감사를 받게 했다"며 "여기서 그치지 않고 검찰 고발 등을 제기해 해당 교사는 결국 직위 해제 처분을 받았고, 경기도 교육감으로부터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고발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해당 사건을 조사한 결과 혐의가 없다고 보고 불기소 처분을 내렸으며, 2017년 교육청 징계도 교원소청심사 절차를 거쳐 모두 취소되었다"며 "해당 교사는 재선 도의원의 '갑질'과 악의적 보도로 2년이라는 긴 시간 고통받아야만 했다"고 했다.

이어 "도의원 시절에도 꼬투리를 잡아 교사를 괴롭히며 '갑질'을 했던 사람인데, 국회의원이 된다면 그 '갑질' 수준이 어떠할지 불 보듯 뻔하다"며 "피해자의 제보마저 묵살할 정도로 '학부모 갑질' 의혹은 민주당 공천에서 큰 걸림돌이 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지난해 7월 서이초에 근무하던 교사가 세상을 등진 이후 민주당은 교권 회복과 교사 인권 향상을 숱하게 외쳤다"며 "하지만 교권을 무너뜨리고 교사를 괴롭혔다는 의혹의 당사자가 민주당의 공천을 받았으니 민주당이 외치는 교권 보호와 교육 환경 개선은 말만 앞선 공염불이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