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스리랑카 국무총리 방문…'새마을 운동' 국가적 운동 추진

머니투데이 경북=심용훈 기자 2024.04.03 17:59
글자크기

경북도, 스리랑카에 디지털 새마을사업과 국가변혁 사업 병행 추진

 디네시 구나와르데나 스리랑카 국무총리(오른쪽) 일행이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와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 디네시 구나와르데나 스리랑카 국무총리(오른쪽) 일행이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와 인사를 하고 있다./사진제공=경북도


경북도는 3일 디네시 구나와르데나 스리랑카 국무총리가 경북도청을 방문해 이철우 도지사와 새마을운동에 대한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디네시 스리랑카 국무총리는 지난해 5월 이 도지사가 스리랑카를 방문해 초대한 데 대한 답방으로 한국을 공식 방한했다.

이번 방문에서 디네시 총리는 경북의 새마을운동을 극찬하고 자국에 새마을 운동 확대 시행을 시사했다.



스리랑카는 2022년 국가부도 디폴트를 선언했으나 현재 새마을운동에 이어 지속적인 재정 제도개혁 등의 국가혁신으로 빠르게 안정을 찾는 중이다.

지난해 1월 행정안전부에 새마을부서를 설치하고 새마을운동을 벤치마킹해 국가변혁사업으로 'New village, New Country' 프로젝트를 추진하며 국가경제 부흥을 이끌고 있다.

디네시 국무총리는 "스리랑카 작은 농촌 마을에서 만들어 낸 새마을운동의 성공 경험을 바탕으로 전국에 새마을운동 정신을 보급하겠다"고 전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한국의 발전된 디지털 기술과 새마을운동이 스리랑카 현장에서 인재 양성과 농업혁신으로 이어져 지역이 발전하고 더 나아가 스리랑카의 번영과 풍요로운 미래를 가져오길 기대한다"며 "스리랑카의 성공을 위해 경상북도가 적극 지원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북도는 스리랑카에서 2014년부터 새마을 시범마을 사업을 시작해 10년째인 올해를 새마을 대전환 원년으로 선포하고 스리랑카 중앙정부와 함께 디지털 새마을사업과 국가변혁 사업을 병행 추진하기로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