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4·3삼진연합대의거 재현

머니투데이 경남=노수윤 기자 2024.04.03 17:41
글자크기

200명 참석…독립선언서 낭독·만세삼창

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4·3독립만세운동 삼진연합대의거 기념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홍남표 창원특례시장이 4·3독립만세운동 삼진연합대의거 기념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창원특례시


창원특례시가 3일 마산합포구 진북면 삼진체육관에서 '4·3독립만세운동 삼진연합대의거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념식에 홍남표 창원특례시장, 최형두 국회의원, 조경철 경남동부보훈지청장, 학생 등 200명이 참석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등 의거를 재현했다. 당초 계획한 거리행진과 팔의사창의탑 참배는 우천으로 취소했다.

4·3삼진의거는 1919년 4월 3일 진동면, 진북면, 진전면 주민 5000여명이 연합해 진동면에서 태극기를 흔들며 일본군 헌병대와 혈전을 일으킨 독립의거다. 수원제암리의거·선천읍의거·수안의거와 함께 4대 의거 중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김병현 창원삼진독립의거기념사업회장은 "선조들은 일제의 압제에 굴하지 않고 대한독립만세를 목놓아 외치며 조국 해방의 염원을 표출했다"며 "선열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올곧이 계승하자"고 말했다.

홍남표 시장은 "4·3삼진독립만세운동은 창원의 자랑스러운 역사이며 기념비적 의거"라며 "선열의 겨레 사랑 정신과 공헌이 잊히지 않고 보훈이 미래를 견인하는 핵심 가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