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공연장에 생성AI 접목…네이버 손잡은 빅크, 팬플레이 출시

머니투데이 최태범 기자 2024.04.03 21:30
글자크기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온라인 공연장에 생성AI 접목…네이버 손잡은 빅크, 팬플레이 출시


크리에이터를 위한 수익화 플랫폼 '빅크 스튜디오'와 K-팝 팬덤 플랫폼 '빅크 모먼트'를 운영하는 빅크(BIGC)가 생성 인공지능(AI)을 활용한 '팬플레이(Fan Play)' 기능을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팬플레이는 온라인 공연장을 더욱 역동적으로 만들어 준다. 버추얼 MC의 퀴즈, 투표, 밸런스 게임 등 보조적인 진행과 함께 AI 오디언스의 리액션과 응원으로 팬들의 참여를 독려해 크리에이터와의 활발한 상호작용을 이끌어낸다.



팬플레이를 활용하면 공연 전 대기실 라이브, 사후 뒤풀이 공연 등도 간편해진다. 아티스트의 부담을 줄이면서도 미디어나 엔터테인먼트 기업 등 고객사의 수익을 증대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비속어와 비방글을 방지하는 AI 필터링으로 안정적인 중계도 가능하다.

김정우 빅크 최고기술책임자(CTO)는 "팬플레이는 말 그대로 팬들의 놀이 경험을 극대화해 디지털 공연장을 일종의 놀이터로 만드는 장치"라며 "아티스트의 공연을 그저 바라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끊임없는 소통을 가능하게 한다"고 했다.

특히 이 기능의 개발에는 네이버의 초거대 AI 하이퍼클로바X가 협력했다. 하이퍼클로바X의 STT(Speech to Text) 기술로 다국어 자막을 자동 생성해 언어의 장벽을 없앴다.


한국어에 특화된 모델 특성상 신조어 번역까지 가능해 한국 문화와 아티스트의 캐릭터에 대한 이해도를 한 층 높인다. 라이브 도중 12개 언어에 대한 실시간 자막을 제공해 K-팝의 확산과 성장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김정우 CTO는 "팬플레이와 실시간 자막 모두 1년 이상 베타 테스트를 거쳐 내놓은 기능이다. 전세계 팬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팬덤과 파트너사 모두를 위한 글로벌 라이브 인터랙션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 기사의 관련기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