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추념식서 눈물흘린 이재명…윤 대통령·한동훈 불참에 "사과해야"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2024.04.03 14:42
글자크기

[the300]

[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2024.04.03. woo1223@newsis.com /사진=우장호[제주=뉴시스] 우장호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오전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6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제주도사진기자회) 2024.04.03. [email protected] /사진=우장호


더불어민주당, 새로운미래 등 야권 정당이 3일 제주에서 열린 4.3 추념식에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불참한 것을 두고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대통령과 한 위원장이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2년 연속 불참하며 제주도민께 큰 실망과 상처를 안겼다"고 말했다.

이어 "동료 시민을 그토록 강조해 온 한 위원장의 불참은 매우 유감스럽다. 제주도민은 정부·여당의 동료 시민이 아닌지 묻는다"며 "아니면 망언으로 4·3을 폄훼한 태영호, 조수연, 전희경 후보를 공천하고 제주시민 앞에 설 자신이 없었나"라고 했다.



또한 "4·3 추념식은 진영을 떠나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의 상처를 보듬는 자리"라며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위원장은 희생자를 위로하고 유족의 상처를 보듬기를 거부했다"고도 했다.

김수영 녹색정의당 대변인도 "대통령과 여당의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추념식에 참석하지 않았다"며 "슬퍼하는 국민을 위로하지 않는 정부를 지지할 국민은 없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도 이날 자신의 SNS(소셜미디어)에 "세월이 지날수록, 4.3을 기억하는 세대보다 모르는 세대가 더 많아질 것"이라며 "윤석열 정부에서 4.3을 비롯한 현대사의 진실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는 것은 위험하고 우려스러운 일이다. 역사를 바로 알고 기억해야 비극을 반복하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남겼다.


이날 제주 4.3 추념식에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윤영덕·백승아 더불어민주연합 공동대표,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 김준우 녹색정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오영환 새로운미래 총괄상임선대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여권에서는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인요한 국민의미래 선거대책위원장이 참석했다.

이 대표는 이날 추념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4·3 사건에 대한 제대로 된 인식을 갖고 있다면 말로만 할 게 아니라 4·3 사건을 폄훼하는 인사에 대해 불이익을 줘야 마땅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한 위원장이) 이 행사에 참여하지 않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했다.

이후 한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4·3 희생자를 추모하는 자리에 함께하고 있어야 마땅하나, 지금 제주에 있지 못한 점을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현대사의 비극 속에서 희생된 모든 4·3 희생자분들을 마음 깊이 추모한다. 평생을 아픔과 슬픔을 안고 살아오신 유가족과 제주도민께도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