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룡대전' 인천 계양을, 이재명 47.7%, 원희룡 44.3%…오차범위 내

머니투데이 정경훈 기자 2024.04.03 13:52
글자크기

[the300]

[부천=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1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 경인TV에서 진행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국민의 힘 후보가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4.01. photo@newsis.com /사진=조성봉[부천=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1일 오후 경기 부천시 OBS 경인TV에서 진행된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 후보자 토론회에 앞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원희룡 국민의 힘 후보가 사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4.01. [email protected] /사진=조성봉


4·10 총선 인천 계양을에서 맞붙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당 대표)와 원희룡 국민의힘 후보(전 국토부 장관)가 오차범위 내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하순에는 이 대표가 원 전 장관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다는 조사가 발표됐다.



3일 경기일보가 미디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31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인천 계양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지지도 조사에 따르면 이 대표가 47.7%, 원 전 장관은 44.3%로 나타났다.

안정권 무소속 후보가 2.1%, 최창원 내일로미래로 후보는 0.6%였다. '지지후보 없음' 2.4% '잘 모름' 2.9%로 조사됐다. 연령대별로 이 대표가 50대(56.3%), 30대(55.7%), 만 18~29세(51.1%)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였다. 원 전 장관의 경우 60대(59.8%), 70대 이상(52.5%)에서 지지율이 가장 높았다.



성별로 따지면 남성은 이 대표(50.6%)를 원 전 장관(43.2%)보다 더 지지했다. 여성의 경우 이 대표 44.7%, 원 전 장관 45.5%였다. 모두 오차범위 안에서 차이를 보이고 있다.

이번조사는조사방법은 무선 ARS 90%(무선전화번호 가상번호) 유선 ARS 10%(유선전화번호 RDD) 비율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p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