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복현 "홍콩ELS 제재 연내 정리… 말단 은행원 책임은 아냐"

머니투데이 이창섭 기자 2024.04.03 13:47
글자크기

자율배상에 따른 제재 감경에는 "금감원 혼자 결정할 사안 아냐"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금융감독 업무 혁신 등을 위한 금융감독원-네이버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4.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디지털기술을 활용한 금융감독 업무 혁신 등을 위한 금융감독원-네이버 업무협약식을 마치고 백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4.4.3/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진=(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이복현 금융감독원 원장이 홍콩H 지수 ELS(주가연계증권) 판매사 제재와 관련해 "관련 리스크가 어떻게 되는지 최소한 연내에 정리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3일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판매사 제재 조치는 가능한 한 범위에서 신속하게 진행해 시장에 주는 리스크를 빨리 예측 가능하게 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구체적인 제재 시기에는 "몇 월에 나온다거나 언제까지 끝난다고 말하기가 조심스럽다"고만 했다.



이 원장은 이번 홍콩 ELS 대규모 손실 사태가 "시스템의 실패"라며 "궁극적으로 책임 있는 사람에게 책임을 묻는 건 당연히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창구에 있는 한명, 한명 말단 은행원에게 일일이 책임 묻는 게 바람직한지는 의구심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은행권은 금감원이 마련한 분쟁조정안을 참고해 투자자에게 자율배상을 하기로 결의했다. 앞서 이 원장은 판매사 제재 부과 시 자율배상 등 자구 노력을 참작해 반영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이 원장은 자율배상에 따른 제재 감경에는 "은행 이사회의 자율배상 결정 내용이 구체적으로 어떻게 진행될지 잘 모르겠다"며 "제재는 금감원이나 원장인 내가 독자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 금융위원회와 협의해야 한다"고 말을 아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