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B, 한국자금중개 '글로벌 금융 통신망 구축' 협약

머니투데이 변휘 기자 2024.04.03 11:14
글자크기
/사진제공=SKB/사진제공=SKB


SK브로드밴드는 한국자금중개와 '글로벌 금융 통신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한국자금중개는 금융기관 간 외환·채권 등 금융상품 거래를 중개하는 단기자금 및 외국환중개 업체다. 정부의 외환시장 선진화 정책에 따라 오는 7월부터는 해외 소재 외국 금융기관(RFI)이 국내 지점 개설 없이도 국내 외환시장에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됐다.

이에 SK브로드밴드는 해외 금융기관의 국내 진출 수요를 고려해 글로벌 금융 중심지인 런던·싱가포르에 선제적으로 해외거점(POP)을 구축했다. POP는 가까운 해외 접점에서 원활하게 데이터를 연결시켜주는 장소다.



또 국내외 금융 데이터를 안정적으로 전송할 수 있도록 런던·싱가포르 등 해외 지점과 여의도에 위치한 한국자금중개 데이터센터를 국제전용회선으로 연결하고, 장비임대 및 유지 보수 등 국제 통신을 위해 필요한 서비스를 통합 제공한다. 실시간으로 거래되는 금융 데이터를 원활하게 송·수신할 수 있도록 망 이원화도 완료했다.

한국자금중개는 RFI가 전용회선을 이용해 시스템 간 거래정보를 실시간으로 교환할 수 있도록 연결 및 테스트를 진행하고, 웹 브라우저를 이용해 해외에서도 편리하게 전자거래가 가능한 플랫폼(KMB-Web)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구영 SK브로드밴드 엔터프라이즈 세일즈 CP 담당은 "양사 간 긴밀한 협조로 글로벌 금융 거래에 필요한 해외 인프라를 안정적으로 제공해 정부 정책에 적극 대응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금융기관들의 요구사항을 지속적으로 반영 해외 금융 인프라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