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없애려다 스트레스 쌓인다 "포용하면 집중력·성과 향상 도움"

머니투데이 박정렬 기자 2024.04.03 11:29
글자크기

[박정렬의 신의료인]
스트레스 '원인' 보다 '반응'에 집중해야
감정 전환하는 소확행 등이 관리에 도움

스트레스 없애려다 스트레스 쌓인다 "포용하면 집중력·성과 향상 도움"


화창한 날씨에도 이유 없이 무기력하고 가슴이 답답하다는 사람이 적지 않다. 대부분은 스트레스가 원인이다. 과도한 업무와 고물가, 경기침체 등 현대인에게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는 숙명과 같다. 4일 '정신건강의 날'을 맞아 과도한 스트레스에 지친 현대인을 위한 일상 속 관리법을 성수정 강동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와 함께 알아본다.



스트레스 무조건 피해야 한다? NO!
일반적으로 스트레스는 피하거나 없애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사실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는 삶의 일부다. 적당한 스트레스는 집중력을 높이고 긴장감을 유지해 일의 성과를 향상하는 데 도움 된다. 스트레스를 극복하는 과정에 더 나은 삶을 살 게 되는 경우도 있다. 오히려 무조건 스트레스를 피하고 없애려고 하는 게 건강에는 더 해롭다. 자신감이 줄고 주변 환경과 자신의 처지를 비관적으로 받아들이며 일상적인 자극이나 사건까지 스트레스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성수정 교수는 "몸과 마음이 힘들더라도 스트레스는 피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스트레스 관리의 방법은 다양하다. 우선 '스트레스 일기'를 쓰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어떤 상황에서 스트레스가 발생하는지, 이에 따라 느껴지는 불편한 신체 증상이나 감정 변화가 무엇인지를 기록한다. 일기를 통해 객관적으로 자신의 스트레스 원인과 반응을 확인할 수 있다. 같은 스트레스 상황에도 분노로 반응하는 이가 있고 과식이나 소화장애로 반응하는 이가 있다. 성 교수는 "스트레스는 원인 자체보다 자신만의 스트레스 반응 때문에 힘든 경우가 많다"며 "스트레스 원인과 반응을 구별하여 인식할 수 있으면 좀 더 쉽게 스트레스를 관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성수정 강동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성수정 강동성심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주변인에게 적극적으로 도움을 요청하는 것도 방법이다. 업무량이 너무 많을 때 동료에게 일부를 부탁하거나 대화를 통해 포기·거절해 스트레스 원인을 차단하는 식이다. 가족 관계나 직장 상사 등 사람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포함해 변화시키기 어려운 원인이 작용한다면 스트레스 반응에 대처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성 교수는 "기지개나 심호흡을 크게 할 수도 있고, 좋아하는 음식이나 여행을 상상하거나 가족의 사진을 보는 것 등이 도움 될 수 있다"며 "기분을 전환할 수 있는 자신만의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리스트를 가능한 한 많이 작성해두는 게 좋다"고 권했다.

이어 성 교수는 "스트레스 상황에 마주쳤을 때 이를 바로 실행해보고 효과가 없다면 다른 항목을 실행하는 식으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을 찾는 연습이 필요하다"며 "일반적으로 신체 활동과 명상도 도움이 되는데, 운동의 경우에는 스트레스 자체를 덜 느끼게 하면서 스트레스 반응도 줄이는 더블 효과가 있다. 산책이나 달리기 등 운동을 하며 자신만의 작은 방법들로 반응 기제를 만들어 나가면 일상에서 겪는 스트레스는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