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둘씩 딜 클로징 성공…韓 상업용 부동산 시장 살아난다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4.04 15:20
글자크기
하나둘씩 딜 클로징 성공…韓 상업용 부동산 시장 살아난다


국내 상업용 부동산 거래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며 시장에 활기가 돈다. 고금리 상황에서도 상업용 부동산 만큼은 안정적인 자산으로 주목받은 덕분이다. 1조원대 오피스 매물도 등장하는 등 부동산 IB(투자은행)업계로 관심이 집중된다.

3일 IB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사모펀드 블랙스톤은 미래에셋맵스일반사모부동산투자신탁1호로 운용하는 오피스 자산인 아크플레이스를 최근 코람코자산신탁에 성공적으로 매각했다. 매각 주관은 JLL코리아가 맡았다.



총 매매대금은 총 7917억원으로 지난해 10월 KB자산운용이 매입한 잠실 삼성SDS타워(8500억원) 이후 최대 금액이다. 이번 거래로 블랙스톤은 3000억원 이상의 시세차익을 거둘 것으로 보인다. 2016년 미래에셋자산운용으로부터 아크플레이스를 매입할 때 들였던 금액은 약 4700억원이다.

인수자인 코람코자산신탁은 교직원공제회 등 주요 기관 투자자들이 출자한 블라인드 펀드를 활용해 아크플레이스를 매입했다. 우선주 모집에 난항을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나 블랙스톤과 지속적으로 협상해 성공적으로 거래를 마무리지었다. 아크플레이스는 서울 핵심 업무권역인 강남권역(GBD) 랜드마크 빌딩으로 꼽히며 지하 6층~지상 24층, 연면적 6만2725㎡ 규모의 우량 자산이다.



도심권역(CBD)에 있는 우량 자산들도 성공적으로 거래가 종결됐다. 이지스자산운용은 10년간 운용하던 오피스, 호텔 복합 자산인 '광화문 G타워'를 신한리츠운용에 매각했다. 신한리츠운용은 신한서부티엔디리츠 (4,195원 ▼55 -1.29%)가 출자한 '신한광화문지타워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를 통해 운용할 예정이다.

동양생명이 전략적투자자(SI)로 참여해 화제가 됐던 '케이스퀘어시티' 빌딩은 지난달 28일 퍼시픽자산운용이 코람코자산신탁으로부터 약 3100억원을 주고 인수했다. 케이스퀘어시티 빌딩은 서울특별시 중구 청계천로 24에 소재해 있으며 지하 7층~지상 20층, 연면적 3만9624㎡ 규모다.

더 에셋 강남 외관 전경/사진=코람코자산신탁 제공더 에셋 강남 외관 전경/사진=코람코자산신탁 제공
다른 서울 주요 지역의 상업용 부동산 자산들의 거래 역시 마무리되고 있다. 여의도권역(YBD) 하이투자증권빌딩의 경우 인수자인 케펠자산운용과 매도자인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최종 가격 협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만간 거래가 성사될 것으로 IB업계는 예상한다. 케펠자산운용은 싱가포르계 운용사로 지난해 씨티뱅크센터, 한국은행 소공별관 등을 인수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글로벌 시장과 다르게 한국의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활발하게 움직이는 건 낮은 공실률과 안전자산으로의 투자 수요가 몰려서다. 상업용 부동산 전문기업인 부동산플래닛에 따르면 지난 1월 서울 오피스 빌딩의 평균 공실률은 2.15%로 직전 달(2.24%)보다 0.09%포인트(p) 하락했다.

시장의 분위기를 따라 매력적인 매물도 쏟아진다. 강남 삼성타운의 랜드마크 빌딩인 '더 에셋 강남'은 최근 매물로 나왔다. 매도자인 코람코자산신탁은 더 에셋 강남의 매각 자문사로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코리아와 세빌스코리아를 선정해 매각에 속도를 내고 있다. 입지 조건이 우수해 최소 1조원 대의 몸값이 거론된다. 마스턴투자운용도 8000억원대 매물인 '디타워 돈의문'의 매각 자문사 선정에 나섰다.

일각에선 현재 부동산 시장의 자금이 말라 남은 매물들이 제대로 소화될지에 대한 우려가 제기된다. IB업계 관계자는 "시장에 괜찮은 매물들이 많이 나와 있지만 큰손 투자자들을 제대로 유치하지 못하면 딜 클로징(거래 종결)까지 못 갈 가능성이 있다"며 "운용사들의 자금 모집 능력이 어느 때보다 중요해진 때"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