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해상도·주사율 전환…LG전자, '듀얼' 게이밍 모니터 출시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2024.04.01 10:00
글자크기
'LG 울트라기어 올레드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모델명: 32GS95UE)'은 세계 최초로 한 대의 모니터에서 고주사율 모드(FHD·480Hz)와 고해상도 모드(4K·240Hz)를 전환하며 즐기는 ‘듀얼 모드’를 지원한다./사진제공=LG전자'LG 울트라기어 올레드 게이밍 모니터 신제품(모델명: 32GS95UE)'은 세계 최초로 한 대의 모니터에서 고주사율 모드(FHD·480Hz)와 고해상도 모드(4K·240Hz)를 전환하며 즐기는 ‘듀얼 모드’를 지원한다./사진제공=LG전자


LG전자 (95,300원 ▼1,200 -1.24%)가 게임과 영화 등 콘텐츠에 따라 화질을 맞춰 즐기는 'LG 울트라기어' 게이밍 모니터를 선보인다고 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은 'LG 울트라기어 올레드(OLED, 유기발광다이오드) 게이밍 모니터' 5종(모델명: △32GS95UE △39/34/27GS95QE △45GS96QB)이다.



'32GS95UE'은 한 대의 모니터에서 고주사율 모드(FHD·480Hz)와 고해상도 모드(4K·240Hz)를 전환하며 즐길 수 있는 '듀얼모드'를 세계 최초로 갖췄다. VESA(비디오전자공학표준협회)로부터 인증을 받았다.

모니터 하단의 전용 버튼을 누르면 간편하게 고주사율과 고해상도 모드가 전환된다. 예를 들어 고주사율(초당 모니터를 통해 보여주는 이미지의 수) 모드에서는 빠른 속도감의 레이싱 게임을, 고해상도 모드에서는 시각효과가 풍부한 고화질의 게임이나 영상을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이 제품은 '픽셀 사운드 테크놀로지'를 LG 모니터 가운데 처음으로 적용했다. 이는 패널에 적용된 필름 부품이 진동해 소리를 내는 방식으로, 측면이나 후면 스피커를 결합한 모니터와 달리 디스플레이에서 직접 화면 앞 사용자 방향으로 소리를 내보내 더 또렷하게 들려준다. LG전자는 "시청 중인 고객은 영상 속 인물이 직접 말하는 듯한 현장감 있는 사운드를 즐긴다"고 설명했다.

32형 4K(3840×2160) 올레드 패널에는 빛 반사를 줄여주는 AGLR을 적용했다. 최대 0.03ms GTG 응답속도를 지원해 빠른 게임 화면도 매끄럽고 선명하게 표현한다.

그래픽 카드와 모니터의 주사율을 일치시키는 'VESA 어댑티브 싱크' 기술을 비롯해 지싱크호환,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등 다양한 게이밍 관련 편의 기능도 지원한다.


LG전자는 커브드 올레드 게이밍 모니터 2종(모델명: 34/39GS95QE)을 함께 선보인다. 800R(반지름 800mm 원이 휜 정도) 곡률의 WQHD(3440×1440) 해상도 화면과 21:9 화면비를 적용해 시청 거리가 가까운 책상 위에서도 한눈에 화면 전체를 볼 수 있다. 이 제품은 앞서 'iF 디자인 어워드 2024'에서 수상하며 뛰어난 디자인도 인정받았다.

이 밖에도 45형 커브드 올레드 모니터(모델명: 45GS96QB), 27형 올레드 모니터(모델명: 27GS95QE)도 함께 출시된다.

LG전자는 이달 8일 국내 온라인브랜드샵의 라이브방송을 시작으로 신제품 5종을 순차 출시한다. 출하가는 각각 △32GS95UE '199만원' △27GS95QE '149만원' △34GS95QE '189만원' △39GS95QE은 '249만원' △45GS96QB '259만원'이다.

이윤석 LG전자 IT사업부장은 "세계 최초 해상도와 주사율 전환 기능 등 강력한 성능과 압도적 올레드 화질로 고객에게 최고 수준의 게이밍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