율호, 탄자니아 법인 자본금 납입 완료 "니켈·흑연 등 핵심 광물 개발 사업 탄력"

머니투데이 김건우 기자 2024.03.26 10:05
글자크기
율호 (2,060원 ▲40 +1.98%)가 자회사 '율호탄자니아(Yulho Tanzania)'의 설립 자본금 납입을 완료했다고 26일 밝혔다. 자본금 납입이 완료됨에 따라 아프리카 탄자니아를 중심으로 전개될 율호의 광산개발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율호는 지난 1월 이차전지 핵심 원소재인 니켈, 리튬, 흑연 등 주요 광물의 광산개발 및 트레이딩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100% 자회사 율호탄자니아를 설립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율호탄자니아의 설립 자본금은 약 500만달러(약 66억원) 규모다.



율호탄자니아는 현지에서 광물 트레이딩 사업을 진행하고 네트워크를 구축하며 관련 노하우를 빠르게 축적하는 한편, 인수를 위한 광산 탐색도 병행할 방침이다. 니켈 등 고부가가치 광물의 광산을 인수하고 직접 채굴·정련해 수익성을 극대화하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를 위해 율호는 최근 한국지질자원연구원(KIGAM)과도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탄자니아는 다양한 이차전지 양·음극재용 핵심 광물이 풍부한 지역이다. 중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이차전지 소재 기업들의 새로운 대안처로 최근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 지질조사국에 따르면 2022년 기준 약 1800만톤의 흑연이 탄자니아에 매장돼 있으며 이는 세계 6위에 해당한다.



우리 정부도 이를 고려해 탄자니아를 포함한 아프리카 3개국과 경제동반자협정(EPA) 체결을 추진 중이다. 또 탄자니아는 사회적, 정치적 안정성이 높고 정부 차원에서 광업에 대한 지원과 대응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는 게 특징이다.

율호 관계자는 "이번 자본금 납입이 완료됨에 따라 탄자니아 현지에서 광산개발 및 트레이딩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예정"이라며 "율호는 기존 폐배터리 리사이클링 사업과 더불어 광산개발 사업을 통해 원소재 업스트림 분야의 핵심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광물 트레이딩 사업은 단기간 내 회사의 재무구조 개선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광산개발 사업은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 제고와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마련하는 데 기여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 회사 관계자들이 탄자니아 현지에서 광산인수를 위한 최종실사를 진행 중이며 또한 탄자니아 정부와 광물분석을 위한 연구소 설립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