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주의 날…자사주 전량 소각, 유럽 계약에 '동반 강세'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2024.03.25 14:38
글자크기

특징주

/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삽화=임종철 디자인기자


국내 증시에서 신풍제약우, 삼천당제약, 옵투스제약이 상한가에 진입하는 등 제약주가 동반 강세다.

25일 오후 1시59분 기준으로 KRX헬스케어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11.49포인트(3.08%) 오른 3725.94를 나타낸다.

이날 장 초반 신풍제약우 (22,000원 ▲100 +0.46%), 삼천당제약 (105,500원 ▼1,600 -1.49%), 옵투스제약 (6,020원 ▲10 +0.17%)은 29%대 오르면서 상한가에 진입했다. 삼천당제약의 주가 강세는 황반변성치료제 바이오 시밀러를 영국, 벨기에 등 유럽 9개국에 독점 공급·판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한 영향이다.



이날 오후 2시20분 기준으로 부광약품 (5,810원 ▼20 -0.34%)도 전일 대비 690원(10.3%) 오른 7390원을 나타낸다. 지난 22일 이사회를 열고 취득가 500억원 규모의 자사주 261만주를 전략 소각하기로 결정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HLB생명과학 (10,020원 ▲840 +9.15%)(22.18%), 신풍제약 (12,750원 ▲20 +0.16%)(14.21%), HLB (64,700원 ▲8,500 +15.12%)(7.25%), 녹십자웰빙 (9,200원 ▼80 -0.86%)(6.86%), 고려제약 (5,960원 0.00%)(4.90%), 알테오젠 (186,000원 ▼3,800 -2.00%)(4.66%), 신일제약 (7,000원 ▼20 -0.28%)(4.19%) 동국제약 (19,430원 ▲940 +5.08%)(2.82%) 등이 지수를 웃도는 상승세를 보인다.
제약주의 날…자사주 전량 소각, 유럽 계약에 '동반 강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