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연수 GS리테일 대표 "부진한 사업 정리…포트폴리오 재정비"

머니투데이 하수민 기자 2024.03.21 10:41
글자크기

21일 오전 GS리테일 정기주주총회

/사진제공=GS리테일 제공/사진제공=GS리테일 제공


허연수 GS리테일 (21,250원 ▼250 -1.16%) 대표이사 부회장이 21일 "부진한 사업을 정리하고 수익성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해 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허 부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강동구 GS리테일 동북부사무소에서 진행한 정기주주총회 인사말을 통해 "고객 관점에서 사업·운영 구조를 혁신해 핵심사업을 중심으로 재도약할 수 있게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허 부회장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신선 강화형 매장'을 확대하고 슈퍼는 가맹점 중심의 다출점 전략과 고객·상권 특성을 반영한 상품 강화 전략으로 성장을 모색하겠다고 설명했다.

홈쇼핑 사업에서는 모바일 역량을 활용해 TV와 모바일이 융합된 고객가치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했다. 아울러 차별화·히트상품을 통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면서 선제적으로 시장에 대응하여 상품 트렌드를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사업 포트폴리오의 재정비도 언급했다. 허 부회장은 "차별화된 경쟁력이 미흡한 투자 기업은, 지분 매각 또는 축소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하고, 메가 트렌드 및 고객 니즈, 당사 사업 기반을 고려하여, 신사업 기회를 창출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GS리테일은 허연수 부회장과 함께 대표를 맡았던 김호성 대표가 지난해 말 인사에서 자리에서 물러난 가운데 이번 주총에서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하지 않았다. 대신 GS리테일은 이날 오진석 플랫폼 BU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앞서 GS리테일은 2021년 GS홈쇼핑과의 합병 이후 홈쇼핑 전문가인 김호성 대표와 허 부회장 두 대표 체제를 유지하며 연착륙에 힘써왔다. 합병 3년여가 지나며 회사가 안정화됐다는 판단에 허 부회장을 중심으로 경쟁력 강화에 힘쓰는 것으로 풀이된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