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할 건 다 했다, 3번의 사과+런던 찾아가 SON과 화해→이제 韓팬들 앞에 선다

스타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이원희 기자 2024.03.21 06:04
글자크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


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 전 훈련에 앞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이강인이 2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 예선 태국과의 경기 전 훈련에 앞서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공
한국축구 대표팀에서 물의를 일으켰던 이강인(23·파리 생제르맹)이 이제 한국 축구팬들 앞에 선다. 3번의 사과와 직접적으로 충돌했던 '캡틴' 손흥민(32·토트넘)과도 화해까지. 이강인으로선 할 건 다했다. 진심을 다한 이강인을 한국 축구팬들도 받아줄 수 있을까.

황선홍 임시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는 2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3차전 태국과 홈경기를 치른다.



소집 전부터 큰 주목을 받은 대표팀이었다. 중심은 '탁구 게이트' 사건으로 한국 축구팬들에게 큰 충격을 안긴 이강인과 손흥민. 둘은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대회 기간 이강인이 탁구를 치려고 하자, 팀 화합을 중시한 손흥민이 이를 제지하려다가 벌어진 사건이었다.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손가락을 다쳤다.

후폭풍은 상상 이상이었다. 10년 선배 손흥민에게 대든 이강인을 향해 거센 비난이 쏟아졌다. 이강인의 대표팀 선발을 놓고 찬반 의견이 대립할 정도였다.



하극상 논란 이후 이강인은 자신의 행동에 대해 반성했다. 손흥민, 또 축구팬들을 향해 3번이나 사과의 뜻을 전했다. 먼저 이강인은 사건이 알려진 뒤 곧바로 SNS를 통해 "죄송하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런데도 비난은 계속됐다. 사건이 워낙 충격적이기도 했고, 첫 번째 사과문은 24시간만 지속되고 자동 삭제되는 방식이라 진정성 없는 사과라는 지적이 따랐다.

계속된 논란에 이강인은 다시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두 번째 사과였다. 자동 삭제되는 첫 번째 사과문과 달리 두 번째 사과문은 현재까지 이강인 SNS 게시물에 남아있다. "지난 아시안컵에서 저의 짧은 생각과 경솔한 행동으로 인해 (손)흥민이 형을 비롯해 팀 전체와 축구팬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고 진심을 담았다. 또 이강인은 손흥민이 있는 영국 런던으로 직접 찾아가 용서를 구했다. 손흥민도 대선배답게 이를 쿨하게 받아들였다. 이강인은 다른 대표팀 선배들에게도 연락을 돌려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2023 카타르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 패배 당시 이강인(왼쪽)과 손흥민. /사진=뉴시스 제공2023 카타르 아시안컵 4강 요르단전 패배 당시 이강인(왼쪽)과 손흥민. /사진=뉴시스 제공
손흥민, 이강인의 화해 소식이 뉴스 화면을 통해 축구팬들에게 전해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손흥민, 이강인의 화해 소식이 뉴스 화면을 통해 축구팬들에게 전해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강인의 사과는 끝이 아니었다. 대표팀 소집 이후에도 이어졌다. SNS가 아닌 직접 취재진 앞에 서서 사과 메시지를 전했다. 세 번째 사과였다.


이강인은 "축구팬들께서 아시안컵 기간 동안 너무 많은 사랑과 관심, 너무 많은 응원을 주셨는데, 그만큼 보답해드리지 못하고 실망시켜드려 너무 죄송하다"며 "이번 기회로 너무 많이 배우는 기간이 됐다. 모든 분들의 쓴소리가 앞으로도 제게 큰 도움이 되고 많이 반성할 수 있게 된 것 같다"며 "앞으로도 좋은 축구선수뿐 아니라 좋은 사람, 팀에 도움이 더 될 수 있고 모범적인 사람이 되도록 많이 노력하며, 그런 선수와 사람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끝으로 이강인은 "앞으로도 대한민국 축구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 인터뷰가 다 끝난 뒤 허리를 90도 숙여 다시 한 번 사과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사과 회견은 이강인이 자청해 열렸다. 지난 18일 귀국한 이강인은 인천공항에 도착하자마자 축구팬들에게 사과하려고 했다. 하지만 혼잡한 현장, 안전상의 이유로 하루 미뤄졌고, 대표팀 훈련에 앞서 이뤄졌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 기자회견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주장 손흥민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 기자회견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진행됐다. 주장 손흥민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
손흥민도 후배 이강인을 향해 힘을 실었다. 이강인의 대국민 사과에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이강인과 영국에서 만났다. (대표팀에서도) 다 같이 만나는 자리가 있었다. 이강인이 모든 선수들 앞에서 어떤 행동을 했고 무엇을 잘못했는지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했다. 선수들이 그 부분을 잘 받아들였다"며 "사과를 하는데도 용기가 필요하다. 이강인은 용기 있는 자세를 보여줬다. 선수들도 받아줬다. 덕분에 대표팀이 더 똘똘 뭉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같은 자리에서 황선홍 임시감독도 "대표팀 동료들과 이강인이 합심해서 풀어내야 한다. 마음을 열고 화합해야 할 것 같다. 운동장에서 보여주는 게 중요하다. 이번 태국전이 그 날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강인은 이제 한국 축구팬들 앞에 선다. 탁구 게이트의 중심에 섰던 손흥민도, 팀을 이끌고 있는 사령탑 황선홍 임시감독도 이강인을 받아들였다. 남은 것은 이제 한국 축구팬들의 용서다. 한국-태국전 경기는 6만석이 모두 팔리는 매진을 기록했다. 많은 축구팬들이 모일 예정이다. 진심을 다해 사과한 이강인을 향해 축구팬들도 따뜻한 격려와 응원의 박수를 보낼지 관심이 쏠린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0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2026 FIFA 북중미 월드컵 2차예선 태국전을 대비해 훈련을 펼쳤다. 이강인이 훈련에 앞서 사괴의 뜻을 전하고 있다. /상암=김진경 기자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