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운용, CD금리액티브 개인 5000억 순매수

머니투데이 김창현 기자 2024.03.20 08:51
글자크기
삼성운용, CD금리액티브 개인 5000억 순매수


삼성자산운용은 'KODEX CD금리액티브(합성) (1,036,280원 ▲220 +0.02%)' 상장지수펀드(ETF)의 개인 누적 순매수가 5000억원을 넘었다고 20일 밝혔다. 금리형과 채권형 ETF 중 1위다.

지난해 6월 상장된 KODEX CD금리액티브는 올해에만 약 2428억원의 개인 순매수가 유입됐다. 올해 들어 개인이 100억원 이상 순매수한 날은 17일로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은 계속 높아지고 있다. 상장 후 개인 일간 최대 순매수 규모는 지난달 28일 기록한 328억원이다.



KODEX CD금리액티브에 개인 자금이 몰리는 건 은행의 전통 파킹형 상품보다 높은 수익과 낮은 거래비용, 거래 편리성 등을 꼽을 수 있다.

KODEX CD금리액티브는 CD91일물의 하루치 금리 수준을 일할 계산해서 매일 복리로 반영한다. 기간 조건 없이 단 하루만 투자해도 CD91일물의 하루치 금리 수준을 수익으로 받을 수 있다.



국내에서도 단기물 채권이 일부 장기물보다 금리가 높은 금리 역전 현상이 이어진다. CD금리 역시 91일물이 연 3.67%로 1년물(3.64%)보다 높아 투자자들이 더욱 주목하고 있다.

KODEX CD금리액티브는 1주당 가격이 100만원이 넘어 가장 높으면서도 다른 ETF 들과 동일하게 5원 단위 호가를 적용받는다.

유아란 삼성자산운용 매니저는 "KODEX CD금리액티브가 금리 역전현상의 수혜를 받고 있는 CD91일물을 추종하는 만큼 파킹형 투자자에게 조금 더 좋은 조건의 수익을 제공하고 있다"며 "일반 주식투자자는 물론 연금 계좌 보유자의 자금 유입까지 꾸준히 늘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