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스타시드 아스니아 출시 임박…"트레이딩 권고"-대신

머니투데이 홍순빈 기자 2024.03.14 07:51
글자크기
/사진=컴투스/사진=컴투스


대신증권이 컴투스 (39,150원 ▲450 +1.16%)에 대한 투자의견을 '매수', 목표주가를 5만3000원으로 유지했다. 신작 출시를 앞두고 주가에 기대감이 반영될 것이란 전망을 제시했다.

14일 이지은 대신증권 연구원은 "컴투스는 오는 28일 올해 첫 신작인 수집형 RPG인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를 출시할 예정"이라며 "국내에서만 100만명 사전 예약을 달성했다는 점에서 컴투스의 신작 역시 어느 정도 기대감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했다.



이 연구원은 "신작 출시를 약 2주간 앞두고 점차 기대감이 주가에 선반영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다만 출시 전 매도하는 트레이딩 전략 권고하는데, 출시 후 기대치를 상회하는 흥행 성적이 확인되지 않는다면 주가의 하락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는 스타시드 아스니아 트리거를 시작으로 올해 3개(2분기 BTS 쿠킹온: 타이니탄 레스토랑, 하반기 프로스트펑크: 비욘드 더 아이스)의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3개의 게임 모두 자체 개발이 아닌 퍼블리싱 게임으로 3월 출시하는 신작 흥행 시 신작 기대감은 이후 차기작들에도 지속적으로 발생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컴투스는 게임 사업 부문의 턴어라운드(실적 개선)에도 미디어 사업의 실적 부진으로 전체 영업이익은 지난해 4분기까지 5개 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며 "신작의 온기 반영, 천공의 아레나 10주년 이벤트, 야구 라인업 성수기 시즌이 예정돼 있어 신작 흥행 시 게임 사업의 호실적이 견인하는 이익 턴어라운드가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