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가 투자한대"…장 마감 앞두고 상한가 찍은 '이 주식'

머니투데이 김진석 기자 2024.03.12 15:32
글자크기

[특징주]

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백화점 이스트에서 열린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 앙코라 팝업 스토어 기념 포토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3.05./사진=뉴시스배우 이정재가 5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갤러리아백화점 이스트에서 열린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 앙코라 팝업 스토어 기념 포토행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03.05./사진=뉴시스


미디어 콘텐츠 제작사 래몽래인이 장 마감을 앞두고 상한가를 기록했다.

12일 코스닥 시장에서 래몽래인 (14,080원 ▲90 +0.64%)은 전날보다 3440원(29.94%) 오른 1만4930원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이날 래몽래인은 290억원 규모 제3자배정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발행 신주는 보통주 292만440주, 발행가액은 주당 9930원이다. 회사 측은 조달자금을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와이더플래닛 (15,590원 ▲740 +4.98%) 181만2688주 △배우 이정재 50만3524주 △2대주주 박인규 대표이사 50만3524주 △케이컬쳐제1호조합 10만704주 등을 대상으로 배정된다.

지난해 배우 이정재와 정우성은 와이더플래닛의 유상신주를 인수하면서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이정재는 당시 100억원, 정우성은 20억원을 출자했다. 이 소식에 와이더플래닛은 연일 상한가를 기록한 바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