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봉명 본 PF 전환' 코오롱글로벌, 우발채무 우려 지웠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2024.03.12 13:28
글자크기

2491억원 규모 대전 봉명 사업장 본 PF 전환…미착공 현장도 연내 전환 계획

대전봉명 코오롱글로벌 사업장 투시도대전봉명 코오롱글로벌 사업장 투시도


코오롱글로벌 (8,270원 ▼160 -1.90%)이 대전 봉명 사업장의 본 프로젝트파이낸싱(PF) 전환에 성공, 우발채무 우려를 지웠다.

코오롱글로벌은 한국주택금융공사(HF)가 대전 봉명 사업장에 대한 최종 기표를 마치고 본 PF로 전환했다고 12일 밝혔다. 대전 봉명 사업장은 2491억원 규모로 코오롱글로벌의 미착공 우발채무 3개 현장 약 6100억원 중 40% 이상을 차지한다.



당초 해당 사업은 대전 유성구 봉명동 543번지 일원에 아파트 562세대와 오피스텔 129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을 짓는 사업으로 사업 초기 오피스텔 중심의 사업장이었다. 이후 시장 변화 등의 이유로 지난해 10월 아파트를 포함한 주상복합으로 변경됐다.

이번 대전 봉명 사업장의 본 PF 전환을 통해 그동안 제기됐던 우발채무 우려도 해소됐다. 코오롱글로벌의 현재 진행 중인 현장 중 규모가 큰 김해율하 지역주택조합(3000억원), 대전 선화1차(1100억원) 등 착공 현장의 분양률이 이미 97% 이상을 넘겨 PF 우발채무 금액 중 상당 부분이 사실상 해소됐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남은 미착공 현장은 대전 봉명 사업장을 시작으로 대전 선화3차, 울산야음 사업장이 연내 본 PF 전환 수순을 밟을 계획이다. 최근 한국투자증권이 대전 선화3차와 관련한 1년 LOC(확약서)를 발급하기로 결정하면서 잔여 미착공 사업에 대한 PF 우발채무 우려도 줄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이번 대전 봉명 본 PF 전환으로 일각에서 제기하던 우발채무, 워크아웃 등의 우려가 종식될 것"이라며 "남은 미착공 현장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비주택 부문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주택 부문 리스크를 해소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코오롱글로벌은 비주택 부문으로의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주택사업 의존도를 낮추고 있다. 지난해 민간건축 등 비주택 부문 신규 수주 규모는 1조6000억원 이상이다. 비주택 부문 수주잔고는 2021년 3조 원에서 2022년 3조3000억원, 지난해 3조9000억원으로 늘었다. 올해도 대한항공 정비공장 증축(3400억원), 정읍바이오매스 발전소 공사(1500억원) 등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