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B손해보험, S&P 신용평가 A→ 'A+'로 상향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2024.03.11 14:01
글자크기
서울시 강남구 DB손해보험 사옥 전경/사진제공=DB손해보험 서울시 강남구 DB손해보험 사옥 전경/사진제공=DB손해보험


DB손해보험 (106,700원 ▼3,800 -3.44%)은 지난달 28일 세계 최대의 신용평가 전문기관인 S&P(Standard & Poor's)의 신용등급 평가를 시행한 결과 기존 A(Stable)에서 A+(Stable)로 2018년 이후 7년 만에 상향됐다고 8일 밝혔다.

S&P는 국내 보험사의 신회계제도 도입에 따라 지난해 11월 중순 보험사의 리스크 기반 자본을 분석하기 위한 평가모델을 개정했다. 개정된 자본평가모델 하에 DB손해보험의 견고한 펀더멘탈 기반의 지속적 이익 창출력과 자본 안정성 등을 높이 평가해 신용등급 상향을 결정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DB손해보험은 이번 등급 상향을 통해 신인도가 더욱 제고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 향후 지속적인 수익성과 자본 안정성 강화를 통해 AA-등급으로의 상향도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다.

DB손해보험 관계자는 "앞으로도 재무 안정성과 견고한 수익구조를 토대로 국내외 투자자들과의 신뢰를 제고하겠다"면서 "더 나아가 고객과 함께 행복한 사회를 추구하는 글로벌 보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TOP